[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으로 결제할 수 있는 모바일 선불카드가 국내에서도 출시된다.

통합결제 전문기업 다날은 고객들이 보유한 가상자산을 실생활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다날-유니온페이 모바일 선불카드’를 출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선불카드는 다날핀테크의 페이코인 앱을 통해 사용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유니온페이 인터내셔날과 제휴해 발행되며 페이코인(PCI)으로 충전해 사용할 수 있다. 페이코인 보유자들은 기존 6만여개 국내 가맹점뿐 아니라 전 세계 3000만 유니온페이 QR 가맹점에서 카드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또 비트코인(BTC) 보유자들은 오는 4월부터 비트코인을 페이코인으로 전환해 결제에 사용할 수 있다. 선불카드는 다날 유니온페이 선불카드 웹사이트와 페이코인 앱에서 발급할 수 있다.

박상만 다날 대표이사는 “이번 유니온페이 모바일 선불카드 서비스를 통해 글로벌 결제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높일 것”이라며 “연말에는 실물카드 발행을 통해 국내 모든 가맹점은 물론 전 세계 5600만여 개 오프라인 가맹점에서도 페이코인 등 가상자산이 사용되는 시대를 열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삼성전자, “폴더블폰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이노텍, 차량용 통신 사업 확대…와이파이…
  • LG전자,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