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601억원 규모…완료 시 송전량 2000MW로 확대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일진전기와 한국전력공사가 손을 잡았다.

24일 일진전기는 한국전력과 601억원 규모 345킬로볼트(kV) 지중송전선로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계약은 당진화력 등 서해안에서 생산된 전력을 경기 평택 고덕삼성산업단지에 공급하는 송전 사업이다. 이곳은 삼성전자가 반도체 공장 건설 추진 중인 주요 전력 수요지역이다.

345kV 고덕-서안성 송전선로 건설사업은 총 연장 24킬로미터(km) 규모다. 전력 송전선로는 가공선로 9km, 지중선로 15km 구간으로 나뉜다.

프로젝트가 완료되면 전력 송전량은 현재 600메가와트(MW)에서 2000MW까지 확대된다. 일진전기는 지중선로 총 15km 중 8.5km를 수행하는 1단계 사업을 수주했다.

황수 일진전기 대표는 “주요 산업단지 전력 공급망 구축사업을 수주한 만큼 그동안 초고압 전력 분야에서 쌓아온 높은 기술력과 신뢰를 바탕으로 프로젝트를 차질 없이 수행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삼성전자, “폴더블폰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이노텍, 차량용 통신 사업 확대…와이파이…
  • LG전자,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