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웹OS 플랫폼으로 고객 접점 늘리며 디지털전환 기반 마련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LG전자가 하드웨어(HW) 중심이던 TV사업을 소프트웨어(SW) 플랫폼 분야까지 확장한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이 회사 스마트TV에 적용 중인 웹운영체제(OS)를 앞세워 TV 플랫폼 사업에 진출한다고 24일 밝혔다.

LG전자는 넷플릭스· 아마존·유튜브 등 다수 글로벌 콘텐츠 및 기술∙솔루션 업체와 파트너십을 구축했다. 올해부터 전 세계 20여개 TV업체에 웹OS 플랫폼을 공급한다. 미국 RCA, 중국 콩카 등 TV업체가 웹OS를 탑재한 TV를 출시할 예정이다.

무료 방송 콘텐츠 서비스 LG채널, 인공지능 씽큐 기반 음성인식 등 LG 스마트 TV의 다양한 부가 기능도 제공한다.

LG전자는 TV사업에서 디지털전환(DX : Digital Transformation) 기반을 마련하고 있다. 지난 달 광고/콘텐츠 데이터 분석 업체 알폰소 인수에 이어 이번 플랫폼 사업 진출까지 비즈니스 다변화에 속도를 낸다. 웹OS 플랫폼을 통한 수익창출뿐 아니라 고객과의 접점을 늘려 콘텐츠·서비스 사업 고도화로 이어질 수 있다.

LG전자 박형세 홈엔터테인먼트(HE)사업본부장은 “웹OS TV가 갖추고 있는 사용 편의성과 개방성이 시장에서 널리 인정받고 있다”며 “SW와 HW 전반을 아우르는 TV 기술 리더십을 기반으로 사업 영역을 확대하며 글로벌 TV 시장에서 입지를 공고히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전 세계에 출하되는 TV 가운데 스마트TV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 2018년 71.6%에서 지난해에는 84.8%까지 늘어났다. 오는 2024년에는 전체 TV의 90%를 넘어설 것으로 전망된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삼성전자, “폴더블폰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이노텍, 차량용 통신 사업 확대…와이파이…
  • LG전자,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