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월 1만9900원~2만9900원에 기능성 채소 수시로 섭취… 관상·교육용으로도 도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식물재배기는 올해 인기를 끌 생활가전으로 예상하는 품목 중 하나다. 장마·겨울철에도 손쉽게 집안에서 채소를 길러 먹을 수 있다. 녹색 식물이 집에 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으면 코로나 블루 해결에도 도움이 된다. LG전자·SK매직이 식물재배기 출시를 준비 중인 가운데 렌털업체 웰스가 먼저 꾸준히 고객 수를 늘려가고 있다.

웰스 가정용 식물재배기 ‘웰스팜’을 한 달 반가량 사용했다. 웰스팜은 모종 6구를 담는 슬림형과 모종 12구를 담는 와이드형으로 나뉜다. 채소 소비량에 따라 선택하면 된다. 그러나 처음 크기를 선택할 때부터 고민이 길어졌다.

평소 집에서 상추 등 채소를 따로 구매해 먹는 일이 없고 한 번에 어느 정도 양의 채소를 재배할 수 있는지 가늠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2인 가구에 채소 섭취를 늘리겠다는 목표로 와이드형을 택했다.

와이드형 웰스팜 크기는 664x407x507밀리미터로 큰 편이다. 기기를 공유하는 ‘공유렌털’ 방식이라 새 제품은 아니었지만 사용하면서 불편함은 전혀 없었다. 실제 집에 들여보니 거실 한쪽을 가득 채우는 느낌이었다. 꼭 싱크대 주변에 설치할 필요는 없다. 콘센트 연결만 가능하면 되기 때문에 설치 장소는 비교적 자유롭다. 

볕이 들지 않아도 된다. 집에는 의외로 ‘녹색’이 많지 않다. 거실에 식물재배기를 두면 심리적 안정감을 주는 그린 인테리어 효과를 낼 수 있다.

사용법은 굉장히 간단하다. 웰스팜 엔지니어가 기기를 설치하고 물을 채운다. 준비해 온 모종을 각 구에 꽂아준다. 12시간씩 조명이 껐다 켰다를 반복하는데 이 시간을 설정하고 나면 사용자가 식물을 키우면서 신경 써야 할 것은 거의 없다. 일주일에 1~2번 수분 보충해달라는 알림이 울릴 때 물을 넣어주고 일주일에 한 번 배양액을 넣어주면 끝이다.

웰스팜 식물은 씨앗부터 발아하지 않고 어느 정도 성장한 모종을 배송해주는 시스템이다. 뿌리몸살로 하루 이틀 정도 시들해지는가 싶더니 이후 금방 잎이 싱싱해지고 크게 자라나기 시작했다. 넉넉히 열흘 정도면 바로 식물을 재배해 먹을 수 있다. 초반엔 마치 어항에 물고기를 바라보듯 먹는 즐거움보다 보는 즐거움이 더 컸다.

두 달 가까이 키운 식물 종류는 버터헤드·멀티레드·적오크리프다. 평소 잘 찾지 않는 기능성 채소들이다. 무성히 자란 식물들을 손으로 직접 따는 행위도 꽤 큰 기쁨을 준다. 바로 씻어 반찬과 곁들여 먹는 경우가 많아졌다. 보통 샐러드나 샌드위치, 녹즙 주스 등으로 많이 해먹는다. 굳이 별도 요리를 하지 않아도 자연스럽게 식물 섭취가 늘어난다. 가령 평소 닭가슴살과 소스로 한끼를 해결했다면 여기에 쌈채소가 추가돼 식감을 살린다.

식물재배기를 써보기 전 가장 걱정됐던 건 소홀한 관리로 식물들이 시드는 것이었다. 이파리가 크게 자라면 빛을 받지 못하는 부분이 생기기 때문이다. 하지만 현실은 정반대로 너무 잘 자라서 문제였다. 제품 내부에선 식물이 광합성을 할 수 있는 식물 전용 햇살 발광다이오드(LED)가 탑재됐다. 에어필터를 통해 신선한 공기가 공급되고 사계절 최적의 물 온도를 조성한다.

물 넣는 곳과 배양액. 물이 부족하면 물보충 알림이 울린다.

큰 잎 중심으로 식물을 따고 작은 잎을 남겨놔야 계속해서 식물이 자라난다. 다시 자라나는 속도는 굉장히 빨랐다. 눈뜨고 일어나면 식물이 자란게 느껴질 정도였다. 방치한다해도 수경재배 방식으로 벌레는 생기지 않는다. 며칠간 먹지 않고 그대로 두면 식물재배기 내부는 정글처럼 무성해졌다.

같은 2인 가구에 와이드형을 쓴다고 할지라도 채소 섭취량에 따라 양이 부족할 수도 넘칠 수도 있다. 경험해보고 나서야 와이드형보단 슬림형이 더 적당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일주일에 3~4번 소량으로 반찬으로 곁들여 먹으니 2인 가구지만 양이 넘쳤다. 요리를 해먹을 때 빽빽이 자란 채소들을 최대한 활용했다. 샌드위치와 샐러드는 물론 떡볶이에도 넣어 같이 끓이고 볶음밥에도 싸 먹었다.

이 과정에서 식물재배기는 채소를 먹고 싶을 때 바로 따서 먹을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지만 채소 맛 자체도 중요하다고 느꼈다. 웰스팜의 경우 식물 이파리가 굉장히 부드러운 편이라 그냥 먹어도 거부감이 없다. 채소를 싫어하던 아이들도 즐길 수 있다.
웰스팜은 하루 24시간 중 12시간 동안 LED 조명을 켜놓는다. 조명이 켜져 있을 때 식물을 바라보고 있으니 왜 최근 코로나19로 ‘홈가드닝’이 인기를 끌고 있는지 짐작할 수 있었다. 자동순환급수되며 물이 흐르는 소리 말곤 소음은 거의 없었다.

웰스는 두 달에 한번씩 식물 모종을 정기 배송해준다. 이때 모종 종류를 변경할 수도 있다. 항암쌈채·숙면채·아이쑥쑥·미소채·활력채 등 5개 패키지를 운영한다. 3종류 채소를 자주 섭취하니 두달 마다 다른 모종을 바꾸는 게 적당한 주기라는 생각이 들었다.

가격은 슬림형과 와이드형에 따라 월 1만9900원부터 2만9900원까지 형성돼있다. 렌털료는 모종과 관리서비스를 포함한 비용으로 실상 식물재배기는 무상으로 대여해준다. 렌털 약정은 1년 단위라 부담을 덜 수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