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합작사 피앤오케미칼, 오는 2022년 연 5만톤 생산능력 확보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포스코케미칼과 OCI가 과산화수소 공장을 세운다. 해당 소재는 반도체 공정에 필수적으로 쓰인다.

28일 포스코케미칼과 OCI는 이날 전남 광양에 과산화수소 생산공장 착공식을 열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포스코케미칼 민경준 사장은 “OCI와의 협력을 통해 고부가가치 화학, 소재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성장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며 “반도체 산업에 필수 소재를 안정적으로 공급해 국내 산업 경쟁력의 강화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양사는 지난해 합작사 피앤오케미칼을 출범했다. 각각 51%(포스코케미칼), 49%(OCI)의 지분을 갖는다. 해당 공장은 오는 2022년 5월 완공 예정이다. 가동 시 연 5만톤 규모 과산화수소 생산능력을 확보한다.

피앤오케미칼은 부생수소를 원료로 과산화수소를 제조한다. 광양제철소의 코크스오븐가스(COG) 배관망을 생산공장에 연결하고 수소를 정제 및 추출하는 방식이다. 기존 천연가스(LNG) 추출 방식 대비 원료비가 낮고 수소 추출을 마친 COG를 다시 제철소에 공급해 재활용하기 때문에 경제성도 높일 수 있다.

과산화수소의 경우 표백제, 산업용 세정제 등으로 널리 쓰인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 분야에는 메탈 함량을 10ppb(10억분의 1)에서 1ppt(1조분의 1)까지 줄인 고순도로 정제된 제품이 사용된다.

피앤오케미칼이 생산하는 과산화수소는 고순도 전자급으로 반도체 생산 공정의 세정을 위한 필수소재로 사용된다. 반도체 제조사들의 대규모 생산라인 증설과 기술 발전에 따른 공정 단계 증가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국내 과산화수소 시장은 한솔케미칼이 장악하고 있다. 이외에 생산 가능한 업체가 없어, 향후 공급 부족이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피앤오케미칼이 합류하면 반도체 제조사의 과산화수소 공급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