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숱한 설치창과 호환성, 인식 오류 등으로 국민들의 피로를 가중했던 액티브X와 실행파일(.exe) 등의 플러그인이 대부분 개선됐다. 99.9%의 공공기관 웹사이트에서 플러그인이 제거됐으며 오는 1분기 내 100%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28일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금융위원회는 지난 2018년부터 3년간 추진해온 공공·민간 웹사이트 플러그인 제거 결과를 발표했다. 2020년 기준 공공분야는 99.9%, 민간분야는 89.7%의 플러그인이 개선됐다. 공공분야에서는 대체기술이 없거나 시스템 전면개편을 진행 중인 62개 웹사이트를 제외한 수치다.

웹사이트의 플러그인 제거는 웹표준 기술을 활용해 플러그인 자체를 없애거나 웹표준만으로 해결할 수 없는 백신, 개인방화벽 등 일부 보안 플러그인은 이용자가 원하는 경우에만 설치하도록 개선하는 등 정부가 마련한 ‘플러그인 제거 가이드라인’에 따라 추진됐다.

지난해 공인인증제도 폐지를 골자로 하는 개정 전자서명법의 시행이 플러그인 제거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정부는 브라우저 인증서 등 플러그인 설치가 필요 없는 방식을 함께 제공하거나 민간의 간편 인증서를 도입하는 등 제도를 개편했다. 행정안전부가 시범사업으로 올해 홈택스 연말정산에 5개 민간인증서를 시범도입한 것이 그 예다.

공공기관 웹사이트 중 플러그인이 남아 있는 웹사이트는 수능성적발급시스템 1개다. 정부는 대입전형 일정을 고려해 올해 3월까지 개선을 마치겠다는 방침이다.

민간분야의 89.7%는 이용자가 많은 500대 웹사이트를 기준으로 한 수치다. 500개 웹사이트 중 플러그인이 아예 없는 사이트는 403개다. 2017년 151개, 2018년 230개, 2019년 361개 등 꾸준한 개선이 이뤄져 왔다. 남은 플러그인은 웹표준으로 어려운 문서보안(DRM) 등이라는 것이 정부 측 설명이다.

웹표준으로 대체가 어려운 일부 보안 플러그인은 남은 상태다.


공공분야 플러그인 개선 웹사이트 목록은 행정안전부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민간 500대 웹사이트별 플러그인 현황자료는 과기정통부 및 HTML5 기술지원센터에서 공유한다.

정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정부는 새롭게 구축되는 공공 웹사이트에 대한 모니터링을 지속하며 민간의 자율적인 개선환경 조성을 위해 지원을 지속하겠다. 플러그인 설치 없이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는 웹표준 기술을 지원하는 웹브라우저 최신 버전을 이용해야 하는 만큼 이용자의 최신 웹브라우저 사용도 독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정부는 플러그인 제거가 이뤄지지 않은 공공 웹사이트가 있다면 개선될 수 있도록 국민신문고 민원신청을 통해 신고를 접수한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