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고마시 초등학교에서 ‘LG 희망학교’ 시작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LG전자가 아프리카에서 사회공헌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공고민주공화국에서 ‘LG 희망학교’ 프로젝트를 시작했다고 28일 밝혔다.

LG 희망학교는 교육환경 개선 활동이다. 2012년 개시했다. 최근엔 콩고민주공화국 동부 고마시 초등학교를 돕고 있다. 친환경 태양광 충전시스템 ‘솔라카우’를 설치했다. 등교 촉진을 위해서다. 집에서 부족한 전력을 학교에서 충전하면 된다.

LG전자 대외협력담당 윤대식 전무는 “혁신적인 기술을 활용해 도움이 필요한 지역사회의 취약계층이 조금이나마 더 나은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사회적 책임을 지속 실천할 것”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