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부, 소부장 기업현장 보고서 발표…탈일본 넘어 글로벌 진출도 준비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지난 2019년 7월 일본 정부는 국내 기업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를 발표했다.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에 활용하는 ▲폴리이미드(PI) ▲포토레지스트(PR) ▲불화수소(HF) 3종에 대해 한국 기업을 포괄적 수출 허가제에서 제외했다. 반도체 생산에 꼭 필요하면서도 수입 의존도가 높았던 품목들이다.

정부는 이를 기점으로 소재·부품·장비(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을 시행했다. 1년 6개월 정도가 지난 현재 성과가 조금씩 나타나고 있다. 핵심 품목 공급망 안정화와 사업화 진행 등 진전을 보이면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소부장 산업 생태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고 평가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4일 ‘소부장 기업현장 보고서’를 발표했다. 소부장 경쟁력 강화 대책 3년차를 맞아 기업 현장에서 불고 있는 연대와 협력 분위기와 정책 이행 성과를 짚어보기 위함이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 소부장 정책을 보완하려는 계획이다.

산업부에 따르면 일본 수출규제 3대 품목은 국내 생산을 빠르게 확충하고 수급 여건을 안정적으로 유지 중이다. 솔브레인이 12N급 고순도 불산액 생산시설을 2배 확대하고 생산을 개시했다. 불화수소가스도 SK머티리얼즈가 5N급 고순도 제품 양산에 성공했다.

극자외선(EUV) 레지스트는 유럽산으로 수입처를 다변화해 미국 듀폰과 일본 TOK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 파일럿 설비 구축 및 시제품을 테스트 하는 국내 기업도 나타났다.

불화폴리이미드는 코오롱인더스트리가 양산설비 구축 후 중국에 수출 중이다. SKC는 자체 기술을 확보해 생산 투입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일부 수요기업은 휴대폰에 대체 소재인 초박막강화유리(UTG : Ultra Thin Glass)를 채택했다.

대(對)일본 100대 수출 품목은 수입처를 유럽연합(EU)·미국 등으로 다변화하고 품목별로 평균적인 재고 수준을 기존 대비 2배 이상으로 확충했다. 효성의 탄소섬유 생산설비 증설, SKC의 블랭크 마스크 공장 신설 등 23개 기업이 국내에 새롭게 생산시설을 구축했다. SK실트론도 듀폰 실리콘 웨이퍼 사업부를 인수, KCC는 실리콘 소재기업 MPM을 인수했다.

소부장 생태계 내 수요·공급기업 간 협력도 강화되고 있다. 일본 수출규제 직후 수요기업 참여 기술개발 지원을 받은 25개 품목 중 23개 품목의 시제품이 개발됐다. 434건 특허가 출원하는 등 성과 도출이 본격화 됐다.

올해부터 불화아르곤(ArF)포토레지스트를 비롯해 기술개발 중인 제품이 순차적으로 양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자동차용 거리감지용 센서 소재, 이차전지 부품 등은 복수 수요기업을 대상으로 납품 또는 양산테스트 등을 이미 진행 중이다.

79개 수요·공급기업과 연구소 등이 참여하는 협력모델 22건에 대해 연구개발(R&D)·투자 등이 진행 중이다. 해당 기업들은 총 730억원을 투자해 섬유·이차전지 소재 생산공장 총 2개소를 신설했고 4개소는 진행 중이다.

양산성능평가는 수요기업이 양산라인을 개방해 기술개발 제품평가를 진행 중이다. 113개 기업이 성능인증을 획득했으며 일부 기업은 196억원 규모의 사업화에 성공했다. 지난해까지 양산라인 개방에 참여한 수요기업은 25개 대기업을 포함해 총 74개사로 전년 대비 6배 이상 늘었다.

정부는 소부장 산업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준비도 지원한다. 핵심전략기술에 특화돼 글로벌 성장역량을 보유한 으뜸기업 22개사를 이번 달 선정하고, 강소기업 100개, 스타트업 20개사는 지난해 이미 선정했다.

소부장 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8626억원 규모의 펀드를 조성하고, 4건의 소부장 개발 프로젝트 등 총 3564억원의 투자 완료했다. 이 밖에 안전적인 재원 확보를 위한 소부장 특별회계를 신설해 올해 2조5000억원 규모 예산을 운영한다.

정부는 올해 소부장 대응역량 확보 등 정책효과를 가시화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공급망 핵심품목과 빅3(시스템반도체·미래자동차·바이오헬스)·탄소중립 등 차세대 기술개발을 위한 R&D 예산을 2조2000억원 편성했다. 유망 상용소재 8대 핵심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데이터 활용 플랫폼을 구축한다.

이와 함께 이번달 소부장 특화단지를 지정해 맞춤형 지원방안을 마련하고, 첨단투자지구도 법적근거를 마련한 뒤 발굴에 들어간다. 기업의 적극적인 투자 유치를 위해 보조금 등 5년 간 재정지원 1조5000억원이 이뤄지고, 유턴특화지원 역시 확대된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반복되는 공급망 충격 속에서도 지난 1년 6개월 간 국민과 기업의 노력으로 슬기롭게 극복 중이며 이러한 노력이 점차 성과로써 가시화되고 있다"면서 "정부는 우리 소부장 산업이 글로벌 강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