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본사 여의도 파크원 63층 임직원 전용 공간 조성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LG에너지솔루션 본사가 자리잡은 서울 여의도 파크원 63층 라운지가 임직원들에게 인기를 얻고 있다.

24일 LG에너지솔루션(대표 김종현)은 지난해 12월 출범 후 올해 1월 여의도 파크원 타워1동으로 본사를 이전하면서 건물 63층을 임직원 전용 공간으로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소통 라운지’는 면적 1636평방미터(495평)에 달하며 170여명을 수용할 수 있는 규모다. 휴식과 강연을 비롯해 스마트워킹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건물 한 층을 임직원 전용 공간으로 마련한 데는 김종현 사장 의지가 반영됐다. 글로벌 기업에 걸맞게 구성원들이 자유로운 분위기 속에서 즐겁게 일할 수 있는 조직문화를 구축해야 한다는 지론에서다.

카페에는 소파와 티테이블을 배치해 임직원들이 편안하게 휴식 할 수 있다. 특히 창가에 그네 소파와 푹신한 의자를 둬 한강을 내려다보며 전망을 즐기도록 했다. 무대 공간엔 빔프로젝터와 간이 무대시설을 배치해 구성원들이 타운홀 미팅과 강연 등을 할 수 있다. 최근 김종현 사장도 이 무대공간에서 화상회의 시스템을 활용해 신입사원들과 소통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스마트 워킹 공간은 ▲출장자 전용 공간 ▲협업 공간 ▲다목적 공간 등으로 구성됐다. 출장자 전용 공간은 해외 임직원이 국내보다 2배 가량 많은 점을 감안해 출장자들이 본사에 왔을 때 불편함 없이 업무를 수행할 수 있도록 마련했다. 다목적 공간은 이동식 칸막이 무빙월을 설치해 사용 목적에 따라 공간 레이아웃을 변형할 수 있다.

이밖에도 LG에너지솔루션은 직원들이 시간과 공간 등 물리적 제약을 받지 않고 일할 수 있도록 사무공간도 전면 개선했다. 기존 회의실에 있던 TV를 없애고, 화상회의와 디지털 화이트 보드 등 최첨단 정보기술(IT) 기기 100여대를 설치했다. 또 1인 및 소규모 인원이 화상회의를 할 수 있는 회의실 60여곳도 만들었다.

김 사장은 “창조적이고, 혁신적인 조직문화를 구축해 누구나 근무하고 싶어하는 꿈의 일터를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PLAY IT] 댕댕이도 리모컨도 언제나 내…
  • [르포] 삼성·LG, 백화점도 ‘체험형 매장…
  • KT, “전국 매장에서 QR 찍으면 할인 펑펑”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