델리오, 가상자산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와 사업 협력

2021.01.20 11:08:50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델리오, 렛저와 '가상자산 커스터디' 협업
델리오, 몽골 가상자산 금융사업 나선다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가상자산 금융(크립토 파이낸스) 기업 델리오(대표 정상호)가 가상자산 파생상품 거래소 바이비트(대표 벤 조우)와 사업협력 계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가상자산 대출(랜딩), 예치 등 크립토 파이낸스 사업을 확장하기 위함이다.

바이비트는 2018년 설립된 싱가포르 기반 가상자산 파생상품 거래소로, 전 세계 150만명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바이비트의 전체 거래량 중 15~20%가 한국에서 발생하고 있는 만큼 한국 이용자들을 위한 서비스를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델리오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비트와 공동 마케팅 및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또 바이비트 내에서 델리오의 가상자산 랜딩, 예치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방안도 고려 중이다.

델리오 관계자는 “형식적인 파트너십이 아닌 실질적인 목표를 설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양사가 함께 적극적인 활동을 펼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요리도 비스포크…삼성전자, ‘비스포크 직화…
  • LG전자 쇼룸에서 패션쇼를 연 이유는?
  • LGD, 온실가스 배출량 300만톤 축소
  • 인텔, 모빌아이 자율주행 솔루션 유델브 AD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