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가 퇴근 즈음해서 읽을 수 있는 [DD퇴근길] 코너를 마련했습니다. 혹시 오늘 디지털데일리 기사를 놓치지는 않으셨나요? 퇴근 앞두고 저희가 요약 정리한 주요 기사를 가벼운 마음으로 읽어주시기 바랍니다. 전체 기사는 ‘디지털데일리 관련뉴스(아웃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삼성전자 전략 단말 ‘갤럭시S21’이 베일을 벗었습니다. 갤럭시S21 시리즈 사전예약은 오늘부터 21일까지인데요.. 22일부터 28일까지는 사전예약 고객 대상 순차적 개통이 이뤄지며, 29일 공식 출시됩니다. 갤럭시S21 시리즈는 ▲6.2인치 갤럭시S21 ▲6.7인치 갤럭시S21플러스 ▲6.8인치 갤럭시S21울트라 3종으로, 5G 전용으로 출시됩니다. 갤럭시S2울트라에는 기존 갤럭시노트 시리즈에만 탑재된 S펜 기능이 지원되죠. 가격은 ▲갤럭시S21 99만9900원 ▲갤럭시S21플러스 119만9000원 ▲갤럭시S21울트라 145만2000원(256GB) 159만9400원(512GB)입니다.

갤럭시S21 사전예약 고객 유치를 위한 역대급 혜택도 눈길을 끕니다. 삼성전자는 무선이어폰 ‘갤럭시버즈’를 제공하기로 했죠. LG유플러스는 최대 50만원에 달하는 공시지원금을 들고 나왔습니다. 경쟁사보다 2배 이상 많은 규모로, 전작과 비교해도 파격적이죠. SK텔레콤은 제네시스 차량 구독 서비스를 비롯해 엑스박스 시리즈X 콘솔 등 구독서비스 관련 차별화 이벤트를 내걸었죠. 30% 저렴한 온라인 전용 요금제도 고려할 수 있겠네요. KT는 오늘 저녁 6시 현대홈쇼핑과 함께 갤럭시S21을 만날 수 있는 라이브 커머스를 진행합니다. 쿠팡, 11번가, 위메프 등도 가세했습니다. 특히 11번가는 이날 라이브방송을 통해 갤럭시S21 거래액 16억원을 돌파했다고 하네요.

“019도 굿바이” LGU+, 마지막 2G 종료

LG유플러스를 끝으로 2G 서비스가 역사 속으로 사라집니다. LG유플러스는 2G 서비스 종료를 선언하고, 정부에 사업폐업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15일 밝혔습니다. LG유플러스 2G 주파수 이용기한이 만료되는 오는 6월 서비스가 종료됩니다. 구체적인 일정은 정부와 협의해야 한다고 하네요.

LG유플러스는 가입자 전환 지원 프로그램을 마련했습니다. LTE나 5G로 전환하는 고객은 ▲휴대폰 구매 때 최대 30만원 및 2년간 월 이용요금 1만원 할인 ▲2년간 월 이용요금 70% 할인 ▲무약정 단말기 12종 무료제공 및 2년간 이용요금 월 1만원 할인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무료 제공되는 무약정 단말기 12종은 LTE 전용 제품이라고 하네요. 01X 번호는 2G 서비스가 종료되는 오는 6월말까지 유지됩니다. LG유플러스는 고객 편의를 위해 올 연말까지 바뀐 번호로 연결해주는 자동연결 프로그램을 지원한다고 하네요.
 
친구가 저장한 내집 주소, 카카오맵에 버젓이?

오늘(15일) 하루 카카오맵이 개인정보 유출 논란으로 들썩였습니다. 카카오맵 ‘즐겨 찾는 장소’ 기능을 통해 이용자들의 신상이 노출되는 맹점이 발견되면서인데요. 카카오맵 즐겨찾기를 설정하면서 집·직장이나 동료·지인의 이름, 심지어 군부대 이름과 위치를 설정해 드러낸 사례도 있어 문제로 지목됐습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정보공개 여부를 묻는 항목이 휴대전화 자판에 가려져 잘 보이지 않고, 기본 설정마저 '공개'로 돼 있어 카카오 측이 이용자 정보를 허술하게 다룬 것 아니냐는 비판이 커졌습니다.

결과적으로, 카카오는 지난 새벽 사이 카카오맵 즐겨찾기 폴더 설정 기본값을 ‘비공개’로 변경했습니다. 이어 오늘 오후께 기존 이용자들의 폴더 역시 비공개로 전환하고, "심려끼쳐 사과드린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하지만 미처 정보 유출 가능성을 인지하지 못한 이용자들의 피해 사례를 막기 위해 즉각적인 대응이 필요했음에도 이날 오후께 공지를 배포하는 등 안일하게 대처했다는 목소리가 남아 있습니다.
 
이루다 DB·딥러닝 모델 폐기 결정했지만··· 논란 여전

인공지능 챗봇 서비스 이루다가 최근 며칠간 엄청난 논란을 일으켰는데요. 거듭된 논란에 결국 개발사인 스캐터랩은 이루다의 DB와 학습에 사용된 딥러닝 대화 모델을 폐기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루다의 학습에 활용된 데이터가 개인정보 수집 동의를 제대로 거치지 않았다는 지적이 나온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여집니다.

스캐터랩은 오픈소스 플랫폼 깃허브에 AI 학습 데이터로 카카오톡 대화 1700여건으로 구성된 데이터를 공유했습니다. 하지만 이중 실명이 포함된 대화 20여건이 포함되며 논란을 키웠는데요. 데이터 비식별 조치를 취하더라도 100% 완벽할 수는 없겠죠. 수억건 이상의 데이터를 비식별화할 경우 몇 건 정도는 개인정보가 남을 수 있도 있겠죠. 하지만 1700여건에서 20여건은 납득 가능한 범위를 벗어났다는 것이 업계의 공통된 의견입니다.

내 목소리 알아듣는 시리 나올까

내 목소리만 알아듣는 '시리'가 나올까요. 외신에 따르면 애플이 특정 음성을 감지하는 시리를 연구중이라고 합니다. 시리는 애플이 개발한 음성인식 AI비서 서비스인데요. 현재 애플은 기기가 사람을 구분하거나 상호작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을 연구하고 있다고 합니다. 중요한 건 시리가 일반 마이크 필요 없이 사용자를 인식할 수 있게 만든다는 건데요. 이는 물체까지의 거리 또는 움직임도 식별할 수 있다는 얘기입니다.

음성인식이 사용자를 구분하려면 더 많은 센서들이 필요한데 이 과정에서 마이크 크기가 더 커지면 기기 성능 및 디자인에 영향을 미칠 수 있습니다. 애플은 더 나은 인식률을 위해 일련의 SMI 센서를 사용하는 것을 제안하고 있습니다. SMI 센서는 소리에 의한 진동만 감지하는 것이 아니라 열·위치·공기질 센서가 함께 포함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연말정산 시작··· 시험대 오른 민간인증서, 누가 웃을까

올해 연말정산은 어떤 인증서로 처리하시겠습니까. 연말정산 소득·세액공제를 위한 국세청 홈택스 ‘연말정산 간소화 서비스’가 15일 시작됐습니다. 이번 연말정산에는 민간 인증서가 시범 도입됐죠. 공공서비스에 민간 인증서가 대대적으로 활용되는 첫 사례입니다. 연말정산에는 공동인증서 2개(구 공인인증서와 금융인증서)와 민간 인증서 5개(패스(PASS), 카카오페이 인증서, NHN페이코 인증서, KB모바일 인증서, 삼성패스)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할 수 있습니다.

복잡한 발급 절차가 필요했던 기존 공인인증서에 비해 민간 인증서의 발급은 무척 쉬운 편입니다. 원하는 민간 인증서 서비스에서 인증서를 발급받은 뒤 PC 홈택스 로그인 화면에서 해당 인증서를 선택해 본인인증을 하면 됩니다. 사용법은 5개 인증서 모두 대동소이합니다. 인증서를 발급받은 뒤 홈택스 홈페이지에서 이름, 주민등록번호, 휴대전화번호를 입력한 뒤 본인인증에 대한 동의를 체크하고 ‘인증 신청’을 하면 스마트폰의 인증서 앱에 알림이 도착합니다. 해당 앱에서 비밀번호 등을 통해 본인인증을 하면 됩니다.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