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핏빗 “건강 관련 데이터 구글 광고에 사용되지 않을 것”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미국 웨어러블 기기 업체 핏빗이 구글 계열사가 됐다. 구글과 핏빗은 모두 건강 관련 데이터를 광고 활동에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14일(현지시간) 구글은 핏빗 인수를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인수 금액은 21억달러(약 2조3000억원)다. 구글이 핏빗 인수 계획을 처음 공개한 2019년 11월 이후 약 14개월 만이다.

구글 모회사 알파벳의 핏빗 인수는 1년 넘게 규제 당국 조사를 받아왔다. 핏빗은 사용자의 건강 정보를 기록하는 스마트시계 생산업체다. 전 세계에 1억 대 이상 기기를 판매했다. 2800만명 사용자를 보유하고 있다.

규제 당국은 구글이 핏빗 데이터를 개인 맞춤형 광고에 활용할 경우 온라인 광고 시장에서 구글의 지위가 더욱 강화될 수 있다고 우려를 제기했다.

구글은 광고를 위해 이용되는 구글 정보와 핏빗 이용자 정보를 각각 별도로 저장할 계획이다. 핏빗과 다른 웨어러블 장비 정보는 검색광고 ‘구글 애즈’에 사용하지 않는다. 이용자들은 그들의 건강 정보를 구글 계정에 저장할지 핏빗 계정에 저장할지 선택할 수 있다.

이날 발표에서 릭 오스터 구글 장치·서비스 담당 수석 부사장은 “이번 거래는 기기에 관한 것이지 데이터에 대한 건 아니다”라고 밝혔다. 제임스 박 핏빗 공동창업자 겸 최고경영자(CEO)도 “핏빗 사용자 건강 관련 데이터는 구글 광고에 사용되지 않을 것”이며 이러한 데이터는 다른 구글 사용자 데이터와 분리될 것을 약속한다”고 강조했다.

핏빗은 앞으로도 안드로이드와 애플 iOS를 지원하는 스마트시계 제품군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다. 구글은 핏빗 인수를 통해 웨어러블 기기 시장에서 영향력을 키울 계획이다.

한편 로이터통신은 구글이 핏빗 인수 절차를 끝냈다고 발표했지만 미국 법무부 조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