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부처 자율주행사업 시작…2027년까지 1.1조원 투입

2021.01.14 11:16:55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2027년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술완성을 목표로 범부처 자율주행사업이 본격화된다.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최기영), 국토교통부(장관 변창흠), 경찰청(청장 김창룡) 등 4개 부처는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의 2021년 신규과제를 공고했다.

범부처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사업은 미래차 분야에서 1등 국가로 도약하기 위해 산업부 등 4개 부처가 공동 추진하며 2027년까지 총사업비 1조974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53개 사업이 진행될 예정이며 850.4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현재 자율주행기술은 운전자의 주행을 보조해주는 레벨2 수준이다. 운행가능영역에서 조건부 자율주행이 가능한 레벨3 자율주행차는 향후 1~2년 내 출시될 예정이다.
 
레벨4 수준 완전자율주행은 차량 스스로 상황을 인지·판단해 비상시에도 운전자의 개입이 불필요한 수준이다. 차량·부품뿐 아니라 ICT·도로교통 등의 혁신적 변화가 요구된다.

이에 산업부 등 4개 부처는 2027년 융합형 레벨4 완전자율주행 기반 완성을 목표로 ▲차량융합 신기술 ▲ICT융합 신기술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서비스창출 ▲생태계 구축 등 5大 분야를 중점 지원할 계획이다.

차량융합 신기술 개발에는 올해 182억원 등 총 2298억원이 투입된다. 레벨4 자율차의 핵심 요소기술인 ▲자율주행 컴퓨팅기술 ▲인지예측센싱 기술 ▲정밀 측위(Positioning) 기술 ▲협력제어 기술 ▲자율주행-탑승자 상호작용 기술 ▲안전설계 기술 등의 개발을 추진한다.

올해에는 이 중 ▲핵심 인지센서 모듈 ▲AI기반 고성능 컴퓨팅기술 ▲자율주행차 플랫폼 등 15개 과제에 착수할 예정이다.

ICT 융합 신기술 개발에는 21개 과제에 총 1357억원의 예산이 배정됐다. 올해에는 ▲자율주행 인지·판단·제어 AI SW기술 ▲자율주행 학습 데이터 수집·가공 기술 등 13개 과제에 210억원이 투입된다.

도로교통융합 신기술 개발에는 16개 과제에 1979억원이 투입될 예정이다. 올해에는 ▲디지털 도로·교통 인프라 융합 플랫폼 ▲도로상황 인지 고도화 기술 등 11개 과제(202억원)를 우선 착수한다.

자율주행 서비스 창출에는 7개 과제 901억원의 예산이 들어간다. 올해에는 ▲교통약자(장애인·노약자 등) 이동지원 ▲실시간 수요에 대응하는 자율주행 대중교통 서비스 ▲자율주행 공유차(Car-Sharing) 서비스 ▲국민안전을 위한 긴급차량 통행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 개발에 83억원이 투입된다.

생태계 구축에는 올해 11개 과제에 174억원 등 총 15개 과제 1419억원의 예산이 책정됐다. 올해에는 표준, 안전성 평가기술 등 생태계 구축 관련 모든 과제가 착수에 들어간다.

정부는 3월 중 '자율주행기술개발혁신 사업단(가칭)'을 출범시키고 사업 통합관리 및 사업성과 창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산업부 등 관계 부처는 "이번 사업은 디지털 뉴딜의 핵심사업 중 하나로, 국내 자동차산업 및 도로·교통의 패러다임을 전환하는 모멘텀이 될 것"이라며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가시적인 사업성과 창출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