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사 예상치 삼성전자 ‘하회’ LG전자 ‘상회’
- 삼성전자 반도체 거래액, 원화 강세 탓 축소
- LG전자 VS사업본부, 적자 축소 EV 생태계 진입 기대감↑


[디지털데일리 윤상호 기자] 삼성전자와 LG전자가 작년 4분기 잠정 실적을 공개했다. 희비가 엇갈렸다. 삼성전자는 환율 강세에 울었다. LG전자는 자동차부품솔루션(VS) 선전에 웃었다.

8일 삼성전자와 LG전자는 2020년 4분기 잠정 매출액과 영업이익을 공시했다. 양사는 각각 2009년과 2016년부터 잠정 실적을 공개했다. 투자자 편의를 위해서다.

2020년 4분기 양사는 코로나19에도 불구 선방했다. 코로나19는 작년 한 해 일시적 충격에 그치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한국채택국제회계기준(K-IFRS)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61조원 잠정 영업이익 9조원을 달성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8.9% 감소했지만 전년동기대비 1.9%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27.1% 줄었지만 전년동기대비 25.7% 늘었다.

LG전자는 K-IFRS 연결기준 잠정 매출액 18조7826억원 잠정 영업이익 6470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액은 전기대비 11.0% 전년동기대비 16.9% 성장했다. 영업이익은 전기대비 32.5% 낮지만 전년동기대비 535.6% 높다.

증권사 2020년 4분기 삼성전자 예측 실적은 매출액 61조8900억원, 영업이익 9조7400억원이다. LG전자 작년 4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 예상치는 매출액 17조8600억원 영업이익 6200억원이다. 삼성전자는 하회 LG전자는 상회했다.

삼성전자 실적 부진은 환율 영향이 가장 크다. 삼성전자는 반도체 매출 비중이 높다. 반도체는 달러로 결제가 이뤄진다. 달러로는 같은 값이어도 원화 가치에 따라 실적이 달라진다. 원달러 환율은 2020년 9월29일 기준 1169.5원에서 12월30일 기준 1086.3원으로 83.2원 내려갔다. 단순 환산하면 환율 영향만으로 3분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약 7% 줄었다.

삼성전자가 스마트폰 경쟁에서 애플에게 밀린 것도 영향을 미쳤다. 삼성전자는 작년 4분기 분기 판매량에서 애플에 역전을 허용한 것으로 여겨진다.

LG전자는 VS사업본부가 적자를 대폭 축소했다. VS사업본부는 작년 4분기 적자가 400억원대로 떨어졌다. VS사업본부는 1분기 968억원 2분기 2025억원 3분기 662억원의 손실을 냈다.

VS사업본부는 LG전자의 ‘뜨거운 감자’다. LG전자 주가는 작년 12월 마그나인터내셔널과 합작사 ‘LG이파워트레인’ 설립을 발표했다. 주가는 10여년만에 상한가를 찍었다. 2년여 만에 종가 기준 10만원대를 회복했다. LG이파워트레인은 전기자동차(EV) 구동장치 등을 공급할 계획이다. 2019년 VS사업본부 분할 대상 사업 매출액은 1433억원이다.

한편 TV 생활가전 등은 코로나19를 감안하면 성적이 좋았다. 보복소비(펜트업) 효과를 유지했다. 양사 상세실적은 이달 말 컨퍼런스콜에서 발표한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