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해외 은행들을 중심으로 스테이블코인을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커지고 있다. 이에 따라 스테이블코인의 활용처가 다양해지고 가상자산 시장이 확대될 것이란 예측이 나온다.

지난 4일(현지시간) 미국 통화감독청(OCC)은 은행이 결제 및 송금 업무에 스테이블코인을 활용할 수 있다는 내용의 법률해석서를 내놨다. 해당 문서에 따르면 미국 은행은 블록체인 상 노드(네트워크 참여자)로 참여하고 스테이블코인 거래 내역을 검증할 수 있다.

브라이언 브룩스(Brian Brooks) 통화감독청장은 성명을 통해 “다른 나라는 실시간 결제 시스템을 구축했지만, 미국은 실시간 결제 기술을 제공하려 한다”며 “기술 중 일부는 은행에 의해 관리되고 블록체인 같은 노드 검증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문서로 은행의 권한에 관한 법적 불확실성을 제거했다”며 “(은행이) 빠른 속도, 저렴한 비용 등 고객의 수요에 맞춰 스테이블코인 결제를 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미국 규제당국이 은행의 스테이블코인 사용을 공식 허용하면서 스테이블코인을 비롯한 가상자산의 활용처는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가상자산 업계도 이를 호재로 인식하는 추세다.

제레미 알레어(Jeremy Allaire) 서클 CEO는 “(이번 법률해석서로) 미국 은행들은 퍼블릭 블록체인과 스테이블코인을 금융 인프라로 쓸 수 있게 됐다”며 “가상자산 및 스테이블코인 업계에 큰 호재”라고 평가했다. 퍼블릭 블록체인이 SWIFT(국제 은행 간 결제 시스템), ACH 같은 송금망과 동일하게 쓰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또 그는 “탈중앙화, 오픈소스 소프트웨어가 미국 결제 시스템뿐 아니라 세계 경제를 위한 인프라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번 미국 OCC의 발표가 블록체인 기술의 활용처 확대에도 영향을 줄 것이란 해석이다.

미국 외 다른 국가에서도 은행이 스테이블코인을 도입하는 사례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독일 대형 은행 중 하나인 방크하우스 폰 데어 하이트(BVDH)는 블록체인 플랫폼 ‘스텔라’를 기반으로 유로화와 연동되는 스테이블코인 ‘EURB’를 발행한다고 밝혔다. EURB의 첫 번째 사용자는 가상자산 결제 업체 사토시페이가 됐다.

다만 BVDH가 내세웠던 EURB의 강점은 다소 무색해질 전망이다. 발행 소식 발표 당시 BVDH 관계자는 코인데스크에 “현재 유통되고 있는 스테이블코인들의 가장 큰 약점은 정식 은행의 지원을 받지 못하는 것”이라며 EURB가 이런 문제를 해결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BVDH의 예측과는 달리 이번 OCC 발표로 미국 은행들이 스테이블코인을 지원할 수 있게 되면서 은행의 지원을 받는 스테이블코인도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제레미 알레어 서클 CEO는 “USDC(스테이블코인) 같은 달러 기반 디지털 화폐가 주된 결제 수단으로 쓰일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강조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KT, 올레tv 키즈랜드 ‘영어놀이터’ 새 단장
  • 화웨이, 인폴딩 폴더블폰 ‘메이트X2’ 공개.…
  • KT, ‘기가 와이 인터넷’ 가입자 20만명 돌…
  • 한-중 언택트 골프매치, U+골프 생중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