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최민지기자] SK텔레콤이 5G와 LTE 요금제 거품을 확 뺀다.

SK텔레콤은 29일 오후 3시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30% 저렴한 온라인 전용 5G와 LTE 신규 요금제 출시 신고서를 제출했다.

이날 통신업계에 따르면 SK텔레콤은 5G 요금제 3종, LTE 요금제 3종을 마련했다. 우선 5G 요금제는 월 3만원대~6만원대로 구성된다. 특히, 5G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이용하더라도 월 6만원대만 내면 된다. 기존에는 월 8만9000원을 납부해야 했다.

구체적으로 5G 데이터 9GB를 제공하는 기존 월 5만5000원 ‘슬림’, 데이터 200GB 지원 월 7만5000원 ‘5GX스탠다드’,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월 8만9000원 ‘5GX프라임’ 요금제를 온라인 전용으로 반영해 30%가량 가격을 낮췄다고 보면 된다. 온라인 전용 요금제에서는 각각 월 3만원대, 5만원대, 6만원대로 책정된다.

이와 함께 SK텔레콤은 온라인 전용 LTE 요금제 3종을 월 2만원대~4만원대로 제안했다. 최대 월 100GB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는 월 4만원대다. 기존에는 월 6만9000원을 내야 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제안한 온라인 요금제 6종은 무약정 기준이다. 이에 통신사 약정 고객을 대상으로 한 공시지원금 및 25% 선택약정할인 혜택은 받을 수 없다. 결합상품 혜택도 제외된다. 마케팅비용 요소를 줄여, 요금을 낮췄기 때문이다.

SK텔레콤은 “이번 신규 요금제는 유보신고제 시행 후 첫 신고 요금제라는 점에서 향후 사업자간 요금경쟁을 본격화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난 국정감사에서 과도한 마케팅 비용을 줄여 고객의 요금 부담 완화로 이어질 수 있는 온라인 요금제 출시에 대한 국회 차원의 요구가 있었던 만큼, SK텔레콤 신규 요금제는 이에 부합하는 첫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신고 요금제의 고객가치 제고 효과를 고려해 정부의 긍정적인 검토를 기대한다”며 “SK텔레콤은 고객의 이용 패턴을 기반으로 다양한 형태의 요금제를 출시하는 등 고객가치 제고를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과기정통부가 요금제를 그대로 수용할지는 미지수다. 요금인가제 폐지 후 유보신고제가 도입됐지만, 정부에서 15일간 통신사 요금제를 심사할 수 있기 때문이다. 정부는 이용자 피해 및 시장경쟁저해 요인을 발견할 경우, 요금제를 반려할 수 있다.

<최민지 기자>cmj@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예측실패? 인기폭발?…삼성, 갤S21 예약구매… 예측실패? 인기폭발?…삼성, 갤S21 예약구매…
  • 예측실패? 인기폭발?…삼성, 갤S21 예약구매…
  • “엑스박스 게임 결제, SKT 고객 수수료 무료…
  • LG전자, 콩고민주공화국 교육 개선 돕는다
  • LG헬로비전, 유심 가입하면 월 통신비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