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손바닥만한 크기 모듈 조립해 110인치 제작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삼성전자가 처음 가정용 마이크로 발광다이오드(LED) TV를 공개했다. 1억7000만원짜리 TV를 구매하는 사람들은 어떤 TV를 집안에 들이게 되는 걸까. 아무리 대형TV라지만 110인치는 가정용으로 쓰게 너무 크지 않을까 의구심이 들었다.

10일 삼성 디지털프라자 강남본점을 찾아 제품을 살펴봤다. 실제 제품을 봤을 때 110인치 크기가 생각보단 압도적이진 않았다. 코엑스 등 전시장을 돌아다니며 대형 사이니지를 흔하게 봐 온 학습효과 때문으로 보인다. 베젤이 완전히 사라져 사이니지처럼 보이는 영향도 있다.

가격을 제외하고 집 안에 110인치 TV를 설치할 벽면과 시청각 거리만 확보할 수 있다면 영화관 같은 대형 화면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겐 분명 선택지가 될 수 있다. 전에 없던 스크린 사이즈가 새로운 경험을 제공하면서 과하지 않다는 의미다. 제품 구매 시 엘리베이터가 아닌 사다리차를 불러야 하는 불편함은 감수해야 한다.

모듈을 현미경으로 확대하면 RGB색을 띄는 마이크로LED 소자가 보인다.

마이크로LED TV 핵심은 스스로 빛과 색을 내는 마이크로미터(㎛) 단위 초소형 LED다. 마이크로LED 소자가 올려진 모듈을 현미경으로 확대해보면 3개 RGB(빨강·초록·파랑)소자가 각각의 빛과 색을 내며 박혀있다. 110인치 신제품의 경우 약 3.3제곱미터 정도 크기에 RGB소자가 각 800만개씩, 총 2400만 개가 들어가 4K 해상도를 구현한다.

평소 시청하는 TV가 액정표시장치(LCD)여서 그런지 화면에 나타나는 콘텐츠는 해상도가 확연히 달랐다. 미세한 움직임까지 표현하는데 ‘질감’이 다르다는 느낌이었다. 스마트폰에 담기지 않는 선명함이었다. 상하좌우 가장자리에 사운드가 흘러나올 수 있는 공간을 만들어놨다.

제품 두께는 24.9밀리미터(mm)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마이크로LED는 기술적으론 유기발광다이오드(OLED)TV보다 더 얇게 만들 수 있지만 대형TV의 안정감·디자인적 요소를 고려해 적당한 두께로 제품을 구성했다”고 설명했다.
영화·게임·축구 경기 등을 큰 화면에 틀어놓고 몰입해 시청할 수 있다. 동시에 4개 화면을 띄울 수 있다. 주요 화면을 켜놓고 나머지 3개 화면을 세로로 나열하거나 4개 화면을 동일한 크기로 4분할해 시청하는 방식이다. 4개로 나뉘었다 할지라도 한 개 화면이 50인치가 넘는다. 단순 TV시청 뿐 아니라 HDMI로 연결할 수 있는 제품 모두 가능하다. 리모콘을 통해 스크롤하며 사운드가 나올 화면을 선택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향후 70~100인치 다양한 크기의 마이크로LED TV를 출시할 계획이다. 모듈형으로 돼 있어 110인치든 70인치든 조립만 하면 된다. 이번 신제품 역시 손바닥 만한 크기의 모듈이 모아져 조립된 결과다. 다른 TV처럼 제품 크기에 따라 생산라인이 별도 필요로 하지 않아 효율성이 높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분명한 수요가 있는 적절한 크기만 찾는다면 다양한 크기의 제품 생산이 빠르게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