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SK브로드밴드가 SK텔링크 내 기업용(B2B) 사업을 인수한다. SK텔레콤의 두 자회사간 B2B 사업 재편으로 시너지를 도모한다.

4일 SK브로드밴드는 SK텔링크의 기업고객 대상 일반전화 및 전국대표번호 등 B2B 사업을 인수하는 영업양수도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SK ICT 패밀리 회사 내 B2B 사업 재편을 통해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함이라는 설명이다.

이번 인수로 SK브로드밴드는 SK텔링크의 B2B 사업 일체와 관련 업무수행 인력 50명을 가져온다. 인수대금은 전액 현금으로 210억원을 지급하기로 했다.

SK브로드밴드는 “SK텔링크와 기업전화나 대표번호 등 B2B 사업이 중복되는 측면이 있어 각각 선택과 집중을 하게 됐다”면서 “모회사인 SK텔레콤 차원에서 SK군 내 B2B 사업을 정비하는 차원”이라고 말했다.

SK텔링크는 “B2B 사업 매각 대금으로 성장사업에 보다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실제, SK텔링크 내 B2B 사업 매출은 상대적으로 큰 비중을 차지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SK텔링크는 기존 3개 부문 가운데 B2B 사업을 제외하고 국제전화와 알뜰폰 사업에 집중하되, 위성통신 등 새로운 성장 비즈니스를 모색한다.

SK브로드밴드는 오는 11일 공정거래위원회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영업양수도 관련 기업결합신고 및 인허가를 신청하고, 내년 3월 말까지 관련 일정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SK브로드밴드로 흡수되는 인력 처우에 대해서도 조만간 논의에 들어간다.

SK브로드밴드는 “B2B 역량 집중과 외연 확장으로 시장 경쟁력을 강화하고, SK텔링크는 회사의 자원과 역량 집중을 통한 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서로 윈윈하는 계약이 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강조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