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국내 최대 클라우드 관리 기업(MSP)기업인 메가존클라우드(대표 이주완)는 지난해 시리즈A 480억원에 이어 최근 1400억원 규모의 시리즈B를 유치했다고 3일 밝혔다. 이는 관련 업계 시리즈B 역대 최대치다. 

이를 통해 메가존클라우드는 누적 190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고 전했다. 이번 투자는 기존 시리즈A 투자사인 KDB산업은행, 나우아이비캐피탈, KB인베스트먼트는 물론 총23개사에 이르는 국내 대표적인 투자사들이 대거 동반 투자에 참여했다.

이번에 신규 투자사로 이름을 올린 기관들은 삼성증권, 농협은행, KB증권, BNK증권, JKL파트너스, 스톤브릿지캐피탈, 한국투자파트너스 등이다. 또 카카오인베스트먼트, KT인베스트먼트, CJ 그룹 계열 타임와이즈 인베스트먼트, 현대자동차그룹사 계열 현대기술투자, ATP인베스트먼트, 마이다스프라이빗 에쿼티 등도 참여했다.

시리즈A 부터 메가존클라우드 투자 유치를 담당해 온 윤준선 최고전략책임자(CSO)는 “이번 투자유치 활동은 단순 자본 조달 목적이 아닌 클라우드를 중심으로 금융, IT, 엔터프라이즈를 포괄한 비즈니스 협력 강화가 주된 목적”이라고 말했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이번 시리즈B 투자 유치를 통해 다수의 금융, IT 및 대기업 등과 대규모의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향후 클라우드, AI, IOT,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핵심 분야에서 한층 더 확고한 리더십을 확보할 방침이다.

특히 이를 가속화하기 위한 M&A 및 투자 활동도 활발하게 진행한다다. 메가존클라우드는 작년 시리즈A 투자 유치 후에도 마이크로소프트(MS) 애저 국내 1위 전문 파트너 제니스앤컴퍼니, 프라이빗 클라우드 기업 나임네트웍스, 클라우드 기반 전자결재 서비스 닥스웨이브 개발사인 소프트웨어인라이프’ 등 클라우드 기술기반 회사들을 연이어 인수했다.

메가존클라우드 이주완 대표는 “이번 시리즈B 유치에 책임감과 사명감을 가지고 글로벌 IT 혁신 기술 서비스 시장의 리더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회사에 따르면, 현재 전략적 협력을 전제로 한 여러 국내외 투자 기관들 및 기업들과 추가 투자 유치 논의가 진행 중이다. 이번 시리즈B 최종 투자 유치 규모는 더욱 커질 것으로 예상된다. 

2021년 하반기~2022년 상반기 중에는 시리즈C를 진행할 예정이다. 현재 해외의 대규모 투자 기관들과 협의 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2023년 기업공개(IPO)를 목표로 올 상반기 상장 주관사 선정을 마치고 본격적인 상장 준비를 시작할 계획이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