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 윌키파&갤러거 선임고문이 1일 온라인으로 열린 UDC 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결제가 가속화되는 가운데, 2021년 블록체인 업계 주요 키워드 중 하나는 ‘CBDC(Central Bank Digital Currency)’가 될 전망이다.

1일 온라인으로 열린 ‘업비트 개발자 컨퍼런스(UDC) 2020’ 둘째 날 세션에선 ‘2021년에 주목해야 할 블록체인 키워드: CBDC’를 주제로 국내외 전문가들의 강연이 펼쳐졌다.

미국 상품선물거래위원회(CFTC) 제13대 의장을 지낸 크리스토퍼 지안카를로(J.Christopher Giancarlo) 윌키파&갤러거 선임고문은 코로나19로 인한 펜데믹이 CBDC 도입을 가속화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코로나가 의약품부터 예방접종까지 다양한 분야의 기술적 혁신을 가속화한다”며 “이런 움직임에 따라 물리적인 명목화폐에서 CBDC로 (화폐가) 이동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안카를로 고문은 자신이 이끄는 CBDC 관련 싱크탱크 ‘디지털 달러 프로젝트’의 주요 활동도 소개했다. 그는 단순히 계좌에서 디지털 형태로 존재하는 달러가 아닌 '토큰화'된 형태의 달러를 ‘디지털 달러’라고 표현했다.

지안카를로 고문은 “계좌 기반 화폐의 단점은 돈을 옮기는 데 비용이 발생하고, 시간이 많이 든다는 점”이라며 “디지털 달러를 사용하게 되면 시간 낭비 없이 즉각적으로, 중개인과 수수료도 없이 송금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비트코인(BTC) 같은 일반 암호화폐와 디지털 달러가 공존해야 한다고 밝혔다. 지안카를로 고문은 “암호화폐가 일으키는 혁신은 공공부문의 디지털 혁신에 도움이 되고 있다”며 “암호화폐의 성장과 혁신은 계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홍규 라인 언체인 대표가 1일 온라인으로 열린 UDC2020에서 발표하고 있다.

이날 행사에선 라인의 블록체인 개발사 언체인 이홍규 대표의 강연도 이어졌다. 라인은 현재 CBDC 발행용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다.

이 대표는 “코로나 19 이후 현금 사용 환경이 축소되고, 비대면 결제가 확대되면서 올해 초까지만 해도 CBDC 도입에 소극적이었던 국가들이 도입을 서두르고 있다”고 진단했다. 또 “장기적으로는 현금을 완전히 대체할 목적으로 시스템을 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CBDC 구현 방식에 대해서는 “기존처럼 중앙에서 구현하는 방식이 있고, 블록체인의 분산원장을 통해 구현하는 방식이 있다”며 “많은 나라에서 분산원장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앙에서 구현하는 방식은 서버, 즉 원장이 하나뿐이라 안정성이나 복원력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이에 블록체인 기술력을 지닌 라인도 CBDC용 플랫폼을 준비하기로 했다. 이 대표는 코다, 패브릭 등 CBDC를 공략하는 다른 블록체인 플랫폼에 비해 라인 플랫폼이 가진 장점을 설명했다.

그는 “보통 블록체인 플랫폼들이 CBDC에 기술을 적용할 때 분산원장기술만 제공하게 되는데, 금융은 분산원장 같은 코어 기술만 가지고 되는 게 아니”라고 말했다. 이어 “라인은 기술 개방성을 위한 오픈 API, 사용자들을 위한 지갑, 자금세탁방지 기술도 제공한다”며 “라인페이, 라인뱅크, 암호화폐 링크(LN) 발행 등 이미 금융 서비스를 하고 있는 점이 장점”이라고 강조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