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25Gbps급 무선백홀 기술 개발

2020.12.01 14:12:33 / 채수웅 woong@ddaily.co.kr

ETRI 연구진이 무선 백홀 기술을 야외에서 연결해 실증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 = etri>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1일, 25Gbps급 통신을 지원하는 무선백홀 기술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백홀은 주로 광케이블, 구리선 등을 이용해 유선으로 연결해 구현한다. 하지만 유선 방식은 환경에 따라 신규 케이블 포설의 어려움 등 설치 제약 조건이 많고 구축 시간과 비용도 많이 든다.

이에 무선으로 백홀을 구현하는 방식이 보완, 대체 기술로 떠오르고 있다.

기존 무선 백홀 기술의 무선구간 통신 전송속도는 최대 10Gbps급 성능이었으나, 연구진의 기술은 5G 이동통신 기지국의 최대 전송량(20Gbps)을 상회한다. ETRI가 개발한 무선 백홀 기술은 70~80GHz 밀리미터파 대역을 활용한다. 연구진 기술을 적용하면 코어망에 허브(Hub)를, 기지국에 터미널(Terminal)을 설치해 1km 범위 내에서 최대 25Gpbs급 통신이 가능하다.

ETRI는 “5G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지국 인프라 구축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라며 “신규 포설 대비 가격도 20% 내외로 줄일 수 있어 경제적”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무선백홀을 활용해 유선 네트워크와 보완하여 이중화를 이루면 화재 발생 등 장애가 발생해도 안정적 통신 환경구축과 속도 저하도 줄일 수 있다는 것이 연구진 설명이다.

ETRI 무선 백홀 기술은 점대점(Point to Point) 무선전송 방식뿐 아니라 점대 다중점(Point to Multi Point) 무선전송 방식도 지원하고 이더넷 표준 기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기존 기지국 제품과 호환 적용도 가능하다.

연구를 담당한 이훈 ETRI 초고속무선백홀연구실 책임연구원은 “이번 기술을 활용해 5G+ 버티컬 및 융합서비스를 연계하는 등 미래 통신네트워크 인프라를 구축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