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여러 색상 태양광 모듈, 건물 외벽에 부착하는 방식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신성이엔지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코오롱글로벌, 에이비엠과 건물 일체형 태양광 모듈 ‘솔라스킨’을 활용한 플러스 에너지 플랫폼 구축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유색 태양광 모듈인 솔라스킨의 성능평가와 사업화를 위한 플랫폼 구축을 위해 이뤄졌다. 지난 2년 동안 솔라스킨 개발을 함께한 신성이엔지와 코오롱글로벌이 생산과 설계를 맡고 태양광 설치 전문기업 에이비엠은 설치를 담당한다.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은 4.8킬로와트(kW)의 실증 시설을 구축하고 정성능평가를 진행할 방침이다.

신성이엔지는 이번 실증 평가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사업화도 준비하고 있다. 지난 4월 흰색 태양광 모듈의 KS인증을 획득했다. 내년 상반기에 다양한 색상의 모듈 인증을 획득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성이엔지 관계자는 “올해는 공공 건축물의 제로에너지빌딩 의무화가 시작됐고 2025년에는 민간 건축물도 의무화가 될 계획”이라며 “솔라스킨에 대한 관심과 문의가 폭증하고 있다. 그린뉴딜 사업의 일환인 제로에너지빌딩을 솔라스킨이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솔라스킨은 태양광 모듈에 다양한 색상을 적용한 제품으로 기존 건물 일체형 태양광 발전(BIPV)의 한계점인 낮은 효율을 극복했다. 외관에서는 태양전지가 전혀 보이지 않기에 일반 건축 외장재와 구분이 어렵다. 무광으로 제작돼 빛 반사를 최소화했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