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이통사 판매량 50만대, 자급제 판매 10만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애플이 국내에서 아이폰12시리즈를 출시한 지 한 달 만에 약 60만대를 판매하며 삼성전자 갤럭시 아성에 도전장을 내밀고 있다.

30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출시된 아이폰12는 이달 29일까지 약 한 달간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에서 50만대 안팎으로 제품이 판매됐다.

여기에 아이폰 시리즈 전체 판매량 중 약 15~20%가 온라인몰에서 자급제 물량으로 판매되는 점을 고려하면 약 10만대가 판매됐을 것이라는 계산이다.

통신 3사와 자급제 물량 포함해 총 60만대 아이폰12시리즈가 팔린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11과 비교해도 초기 판매량이 20% 이상 판매가 빠른 상황이다.

아이폰12시리즈는 기본 모델과 미니·프로·프로맥스 4개 모델로 구성됐다. 먼저 출시된 아이폰12와 아이폰12프로 중에서는 프로 모델이, 이달 출시된 아이폰12미니와 아이폰12프로맥스 중에서는 미니 모델이 더 많이 팔렸다는 게 업계 의견이다.

아이폰12 판매 추이는 올해 삼성전자 갤럭시S20시리즈에 맞먹는 수준이라는 분석이다. 갤럭시S20시리즈는 전작보다 부진했다는 평가를 얻었지만 출시 후 한 달간 통신3사 판매량은 50만대 수준, 현재까지 판매량은 약 200만대로 추산된다.

연말 수요를 앞두고 스마트폰 제조업체 간 경쟁이 한 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업계 관계자는 “아이폰12시리즈는 출시 전 예상했던 연말까지 100만대 판매를 도달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며 “통상 스마트폰은 첫 달 많이 팔고 서서히 줄어들지만 아이폰은 젊은 층 수요가 많아 수능이 끝난 후 2차로 판매량이 급증하는 것도 예상한다”고 설명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인텔-트렌스데브-로어, 자율주행 셔틀 상용화…
  • 삼성전자, “폴더블폰도 써보고 구입하세요”
  • LG이노텍, 차량용 통신 사업 확대…와이파이…
  • LG전자, 스타일러 누적 생산량 100만대 돌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