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제품 구매 후 반품 기간 '14일 → 2달' … 미국·일본 등 일부 국가만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애플이 사용자 편의성을 위해 신제품 구매 시 반품 기간을 연장해주는 정책을 단기적으로 도입한 가운데 한국은 서비스 대상 국가에서 제외됐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애플은 최근 특정 기간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매 후 수령한 제품에 대해 반품 신청할 수 있는 기간을 연장한다는 내용의 공지문을 여러 국가 홈페이지에 올렸다.

공지문에 따르면 최근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구입해 11월10일부터 12월25일까지 수령한 제품은 내년 1월8일까지 반품 신청할 수 있다. 12월25일 이후 주문한 제품은 기존 정책이 적용된다.

기존 애플 반품 정책대로라면 구매 후 최대 14일 내에만 반품이 가능하다. 이번 정책으로 최장 두 달 가까이 반품 기간을 연장한 셈이다. 연말 수요 극대화를 위해 도입한 단기 이벤트인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내 소비자들은 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없다. 애플코리아는 현재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제품은 애플 기존 반품 정책인 상품 수령일 후 14일 내에 가능하다고 안내하고 있다. 국내를 비롯해 중국 및 다른 국가에선 이번 서비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됐다.

현재 반품 연장 정책은 미국·일본·영국 등 일부 국가에서만 진행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적용 기간은 국가마다 조금씩 상이하다.

특히 애플코리아 홈페이지에 관련 정책을 도입한다고 알렸다가 돌연 게시글을 삭제해 소비자들의 혼란을 키우는 기폭제가 됐다.

애플코리아 서비스센터 측은 “한국은 해당 서비스 적용 대상 국가가 아니다”라며 “애플 본사에서 국내에 공지를 잘못 올렸다가 지금은 삭제된 상태”라고 전했다.

이어 “14일이면 사용하다가 문제가 생겨 반품하는데 충분한 기간이다”라고 덧붙였다.

국내 스마트폰 시장에서 애플 영향력이 높아지는 가운데 애플은 유독 국내 소비자들에게 박하다는 평가다.

가령 애플은 지난 4월 국내 아이폰SE를 출시할 때 미국·일본 등 주요국 대비 가격을 높게 책정했다. 세금을 감안하더라도 국내 가격이 미국보다 6~7만원, 일본보다 5만원 안팎으로 가격이 더 높았다는 분석이다.

국내 서비스센터 역시 서울·경기 지역을 제외한 지역 사용자들은 오프라인 서비스센터 수가 적어 접근이 어려운 상황이다. 특히 충북·제주·세종 등에선 각 1개 수리점만을 운영하고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