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TV 지속적인 성장세…QLED·OLED 판매 급증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올해 3분기 전 세계 TV시장이 보복 소비(펜트업) 효과에 힘입어 역대급 호황을 이루는 가운데 삼성전자가 퀀텀닷발광다이오드(QLED) TV를 앞세워 역대 최고 점유율을 달성했다.

24일 시장조사업체 옴디아에 따르면 3분기 전 세계 TV 시장은 출하량 기준 6287만대, 금액 기준 281억5300만달러로 전년동기대비 수량 기준 14.7%, 금액 기준 11.8% 성장했다. 출하량의 경우 당초 전망치인 5688만대 보다 10% 이상 높은 수준이다. 코로나19사태에 억눌렸던 수요가 폭발하며 급증한 것으로 풀이된다.
 
업체별로 보면 삼성전자가 3분기 전 세계 TV 시장에서 금액 기준 33.1%로 분기 기준 역대 최고 점유율을 기록했다. 전 세계 TV 판매금액의 3분의 1을 삼성전자가 차지한 셈이다. 기존 최대 점유율은 올해 1분기 달성했던 32.3%였다.

이어 2위는 LG전자 16.6% 점유율로 3위 소니 10.1%, 4위 하이센스 7.3%가 각각 차지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점유율을 합하면 49.7%로 전체 TV 시장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며 중저가 제품 중심인 중국 업체와의 격차를 벌렸다.

수량 기준으로도 삼성전자는 23.6%의 점유율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분기 3위로 밀렸던 LG전자는 11.6%로 2위 자리를 되찾았다. 국내 TV 제조업체의 점유율은 35.3%로 역대 3분기 가운데 최대치다. 중국 TCL과 하이센스가 10.9%와 9.0%로 뒤를 이었다

3분기 국내 기업 점유율 성장에는 QLED와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등 프리미엄 라인의 지속적인 성장과 초대형 TV의 판매 증가가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삼성전자는 3분기에만 QLED TV를 233만대 판매했다. 이는 작년 동기(116만대) 대비 2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올해 3분기까지 누적 판매 대수는 504만대로 작년 한 해 전체 QLED 판매량인 532만대에 근접했다.

초대형 TV 판매도 증가해 실적을 견인했다. 삼성전자는 80형 이상 TV시장에서 금액기준 53.5%의 점유율을 기록하며 시장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 2위는 소니 21.5%, LG는 14.1%를 기록했다.

LG전자가 주도한 OLED TV는 3분기 93만대가 판매돼 작년 동기 대비 39.8% 증가했다. 이 중 LG전자가 50만대, 소니가 23만대를 기록했다. 3분기까지 누적 OLED 판매량은 총 213만대다.

삼성 등이 판매한 QLED 전체로는 3분기에 276만대, 3분기까지 누적 599만대가 팔려 OLED와 비교해 3배가량 많았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11번가, 라방으로 ‘갤럭시S21’ 16억원치 팔…
  • SK 사회적기업‧장애인표준사업장, ‘행복로…
  • 삼성전자, 세탁기도 살균…‘그랑데 통버블’…
  • 삼성전자 ‘갤럭시S21’ 21일까지 예판…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