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비대면(언택트) 업무 환경 조성을 위해 288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이 시장의 큰 호응속에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

중소벤처기업부는 공고를 내고 오는 23일 수요 기업 모집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23일까지 예산이 모두 소진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비대면 서비스 바우처 사업은 ▲화상회의 ▲재택근무 ▲네트워크·보안 ▲에듀테크 ▲돌봄 서비스 ▲비대면 제도 도입 컨설팅 등 6개 분야의 비대면 서비스를 제공하는 수요 기업과 공급 기업을 매칭해주는 사업이다.

수요기업은 공급기업으로 선정된 기업들의 제품을 구매할 수 있다. 구매 비용 중 400만원 한도 내에 90%를 지원받는다. 400만원 제품을 구입하면 수요기업은 40만원만 부담하고 360만원은 지원받는 형태다.

9월 말 시범운영 기간을 거쳐 10월 5일부터 본격적인 신청을 받은 해당 사업은 예산 2880억원이 모두 소진될 때까지 진행한다. 지난 2일 기준 신청 기업이 4만여개 기업을 넘었다. 중기부는 오는 23일 예산이 모두 소진될 것을 예상하고 23일 오후 6시에까지 신청접수를 종료한다고 안내했다.

해당 사업에 대한 정보기술(IT) 업계의 평가는 호평 일색이다. 소프트웨어(SW) 업계의 성장을 막는 고질적인 문제인 ‘SW는 무료다’라는 인식을 해소한 데다 국내 중소기업이 비대면 서비스를 경험해볼 수 있게 하면서 서비스 확산의 계기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기 때문이다.

중기부는 공지사항을 통해 “마감시간까지 신청접수한 기업이라도 지원예산 소진시 금년에 서비스를 이용하지 못할 수 있다”며 “내년 예산이 확정되면 해당 기업은 내년에 지원할 예정”이라고 안내했다.

만족도가 높았던 사업인 만큼 이후 이어질 사업에도 관심이 쏠린다. 당초 3차 추가경정예산을 통해 2880억원을, 이후 내년도 본예산에서 2880억원을 추가 편성하겠다는 계획이었기에 내년도에도 사업이 이어진다.

업계에서는 내년도 사업에는 올해 이상으로 수요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사업 확대가 필요하다는 의견이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