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엔씨(NC)백화점, 뉴코아아울렛 등을 운영하는 이랜드그룹이 22일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 오프라인 점포의 절반가량이 휴점하거나 부분 영업을 하는 등의 피해를 입었다.

공격이 발생한 것은 22일 새벽이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새벽에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이 랜섬웨어 공격을 받았다”며 “이를 인지한 후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사내 네트워크 시스템의 일부를 차단했다”고 밝혔다.

랜섬웨어는 몸값(Ransom)과 소프트웨어(Software)의 합성어다. 시스템을 잠그거나 데이터를 암호화해 사용할 수 없도록 한 뒤 이를 인질로 삼아 금전을 요구하는 사이버 공격이다. 디지털화가 가속화됨에 따라 기승을 부리고 있는 공격 유형 중 하나다.

이랜드그룹은 랜섬웨어 확산 방지를 위해 일부 점포의 판매시점관리시스템(POS) 단말기와 연동된 시스템을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로 인해 NC백화점과 뉴코아아울렛의 점포 23여곳의 영업차질이 발생했다.

차단한 시스템은 단계적으로 복구하는 중이지만 모든 점포가 정상 가동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이랜드그룹 관계자는 “오후부터 이랜드리테일 분야만 긴급하게 전산을 복구했다”며 “지점 상황마다 영업을 시작할 수 있는 시점은 다를 것”이라고 전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