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1주일간 트윈타워 근무 직원 대상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적용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LG그룹 주요 계열사가 입주한 LG트윈타워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근무 직원 70%가 재택근무에 돌입한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지난 20일 서울 여의도 LG트윈타워 동관에서 근무하는 LG화학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LG화학은 해당 직원 검사결과를 확인한 직후 근무하던 층을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취했다. 같은층 근무자 160명에 대해선 진단검사를 받도록 했다. 검사 결과는 23일 나온다.

LG그룹은 회사 차원으로 트윈타워 근무자 대상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대응지침 3단계'를 23일부터 1주일간 적용한다. 현재 코로나19 단계별 대응지침 5가지 중 가장 강력하다.

이에 따라 트윈타워에서 일하는 LG그룹 직원 70%는 재택근무로 전환하게 된다. 국내외 출장이나 외부 업무미팅도 제한되며 10인 이상 모이는 회의, 단체행사 및 회식도 금지된다.

LG화학과 LG전자, LG디스플레이 등이 입주해있는 트윈타워는 지난 9월 서관에서 근무하는 LG전자 직원 5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대규모 인원이 진단검사를 진행한 적이 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