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스포크 냉장고 중심으로 맞춤형 오븐·식기세척기 매출 비중 증가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삼성전자가 맞춤형 가전 ‘비스포크’ 라인업을 확장하며 인기몰이 중이다. 비스포크는 각양각색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제품 타입·소재 ·색상 등을 소비자가 선택할 수 있도록 한 제품이다. 지난해 6월 냉장고를 시작으로 주방 인테리어 일체감을 위해 직화오븐ㆍ식기세척기ㆍ인덕션 등에도 맞춤형 콘셉트를 확대 중이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6월부터 올해 10월 말까지 국내 판매한 냉장고 중 비스포크 제품이 전체 매출의 65%를 차지한다고 22일 밝혔다.

삼성전자는 비스포크 냉장고가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던 이유로 ▲1~4도어 다양한 타입을 확장하는 모듈러 타입 ▲원하는 컬러와 소재로 갈아 끼울 수 있는 패널 ▲별도 공사 없이도 한국 주방 가구장에 꼭 들어 맞는 ‘키친핏’등이 소비자 수요를 충족시켰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지난해 6월 도입한 키친핏은 빌트인 냉장고 권장설치공간에 딱 맞게 설치해 전면부가 돌출되지 않고 도어를 여닫을 수 있는 디자인이다. 깔끔한 주방 공간을 연출할 수 있어 소비자들의 선호도가 높다.

주방 인테리어 통일성을 주는 주방을 구성할 수 있게 되면서 식기세척기와 인덕션, 직화오븐, 전자레인지 등 판매도 늘고 있다. 올해 1~10월 국내에서 삼성전자 식기세척기와 인덕션은 매출액 기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80%,130% 수준의 높은 매출 성장률을 기록했다.

이 중 비스포크 디자인을 적용한 제품군 매출 비중이 늘고 있다. 작년 9월 출시한 비스포크 직화오븐은 삼성전자 국내 직화오븐 전체 판매 중 70%를 차지한다. 올해 6월에 출시한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약 50%를 차지한다. 특히 비스포크 식기세척기는 냉장고처럼 전면 도어의 패널을 교체할 수 있어 인기가 높다.

주방가전 중심이던 비스포크는 최근 새로운 제품을 출시하며 진출 공간을 넓혀가고 있다. 이달 초 출시된 비스포크 큐브 냉장고는 소비자 취향에 맞게 집 안 어디에나 두고 사용할 수 있다. 5가지 색상으로 공간 인테리어에 따라 맞춰 선택 가능하다. 취향과 용도에 따라 와인·화장품·멀티 등 보관할 수 있다. 2대 제품을 위아래로 결합하면 공간 절약이 가능하다.

이강협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전무는 “비스포크 키친을 완성한 데 이어 공간의 제약없이 사용 가능한 큐브 냉장고까지 출시하며 비스포크 생태계를 대폭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비스포크 가전을 꾸준히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