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위블 스마트폰 ‘윙’도 특별 언급 항목에 등장

[디지털데일리 이안나 기자] LG전자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갤러리TV'가 해외에서 호평 받았다.

LG전자(대표 권봉석 배두용)는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이 올레드 갤러리TV(모델명 GX)를 올해 최고 발명품에 선정했다고 22일 밝혔다.

지난해엔 초고화질(8K) 올레드TV 'LG시그니처 올레드 8K'가 엔터테인먼트 분야에서 미래의 TV(TV of the Future)로 선정됐다.

올레드 갤러리TV는 엔터테인먼트 부문 ‘진정한 밀착형 TV(A (Really) Flat-Screen TV)’에 이름 올렸다. 매체는 이 제품이 백라이트 없이 화소 하나하나가 스스로 빛을 내 깊은 명암비를 구현해 TV 전문가들이 기대하는 선명한 화질을 제공한다고 평가했다.

벽에 밀착하는 디자인과 구글어시스턴트, 아마존 알렉사 등 다양한 인공지능(AI) 플랫폼과 연동하는 폭넓은 호환성도 장점으로 언급했다.

올레드 갤러리TV는 65형 기준 2센티미터(cm)가 채 되지 않는 두께에 화면·구동부·스피커·벽걸이 부품 등을 모두 내장했다. 외부 장치 필요 없이 TV 전체가 벽에 밀착한다.

한편 타임지는 최고 발명품 100선 외 올해 출시돼 눈길 끈 제품과 서비스를 선정한 특별 언급(Special Mentions) 항목에서 LG전자가 출시한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윙’ 등을 꼽았다.

윙은 바(Bar) 타입 스마트폰에 회전(스위블) 모드를 더해 기존과 다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타임은 각각의 디스플레이에서 다른 애플리케이션을 열어 멀티태스킹을 수행할 수 있는 점이 혁신적이라 호평했다.

LG전자 홈엔터테인먼트(HE)연구소장 남호준 전무는 “이번 수상은 올레드만의 압도적 화질은 물론 고객 라이프스타일을 선도하는 갤러리 디자인의 우수성을 인정받은 결과”라고 말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