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테오, 서드파티 쿠키 대안 마련…11월 테스트

2020.11.20 14:16:40 / 이대호 ldhdd@ddaily.co.kr

관련기사
크리테오, 닐슨과 뭉쳤다…‘데이터 통찰력’ 강화
2020년 마케팅 채널 전략 어떻게? 크리테오 분석

- 서드파티 쿠키 대체하는 ‘유니파이드 ID 2.0’ 개발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크리테오(한국대표 고민호)는 더 트레이드 데스크(The Trade Desk)와 손을 잡고 공동으로 서드파티 쿠키 대안을 마련한다고 20일 밝혔다.

앞서 구글이 크롬 브라우저 쿠키(사용자 데이터)의 타사(서드파티) 지원을 단계적으로 중단한다고 발표하면서 광고기술 업계가 대안 마련에 고심해왔다. 크리테오는 ‘유니파이드 아이디 2.0’을 앞세웠다.

크리테오는 더 트레이드 데스크와 ‘유니파이드 아이디 2.0(Unified ID 2.0) 이니셔티브’를 함께 한다고 발표했다. 양사는 서드파티 쿠키가 가진 효용을 상위 호환하는 새로운 접근 방식인 유니파이드 아이디 2.0을 제안, 오픈 인터넷 생태계 내 광고 가치의 교환 네트워크를 보존하고 소비자 제어 기능을 향상시킨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11월과 12월 퍼블리셔 및 업계 파트너들과 테스트를 시작한다.

유니파이드 아이디 2.0은 매체들이 오픈소스의 암호화된 ID를 사용해 데이터를 통합 관리함으로써 데이터 간 충돌을 줄이고 이용자 편의성을 높여 보다 정교한 디지털 마케팅을 가능하게 하는 방식이다. 인터랙티브 광고협회(IAB; Interactive Advertising Bureau) 프로젝트의 일환에서 시작해 더 트레이드 데스크가 초기 제품 코드를 개발했다. 크리테오는 핵심 기술인 단일 계정으로 다양한 로그인이 가능하게 하는 사인 온(Sign-On) 솔루션을 제공한다.

크리테오는 이번 협력으로 사용자 중심 애드 ID 솔루션 핵심 요소를 유니파이드 ID 2.0에 통합할 예정이다. 해당 솔루션에는 소비자가 개인 정보 프로파일에 접근하고 웹 브라우저 및 앱 전반에 걸쳐 광고 타겟팅 선호도를 업데이트할 수 있는 포털이 포함돼 있다.

메건 클라켄(Megan Clarken) 크리테오 최고경영자(CEO)는 “우리 목표는 항상 소비자와 매체사, 광고주를 위한 안전하고 실행 가능한 오픈 인터넷 생태계를 만드는 것”이라며 “더 트레이드 데스크와의 협업과 다른 업계 파트너들과의 협력으로 소비자 중심의 다면적이고 통합된 솔루션을 구축할 수 있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제프 그린 더 트레이드 데스크 공동 창업자 겸 CEO는 “올해 애드테크 산업은 서드파티 쿠키를 대체할 더 나은 방안 개발에 협력해야 한다는 것이 분명해졌다”며 “경쟁관계일 수 있는 DSP 업계에서도 가장 큰 두 업체가 함께 한다는 점에서 업계 전반에 중요한 진전을 보인 셈이다. 이 파트너십으로 서드파티 쿠키를 대체하기 위한 업그레이드 모멘텀이 힘을 얻으리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