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가비아와 아스트론 시큐리티는 ‘클라우드 워크로드 보안 시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공공기관 중심 고객 적극 발굴 ▲자체 서비스형 보안(SECaaS) 개발 및 제공 ▲중소기업 맞춤 클라우드 보안 사업 등을 공동 추진한다.

가비아는 클라우드 보안 솔루션 사업 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국내외 대다수 보안 솔루션이 클라우드의 보안성 허점을 해결하지 못하는 가운데 6개월간 국내외 제품을 검토한 끝에 클라우드에 최적화된 아스트론 시큐리티 제품을 발굴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아스트론 시큐리티의 ‘아스트론(ASTRON)’은 애플리케이션프로그램인터페이스(API) 연동 방식의 보안 솔루션으로 변동성이 심한 클라우드 워크로드의 실시간 변화를 감지할 수 있다는 것이 핵심이다.

이은재 가비아 부사장은 “클라우드가 고성장 중이지만 여전히 클라우드 보안을 우려하는 시장의 분위기가 있다”며 “가비아는 앞으로도 우수한 솔루션을 선제적으로 발굴해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조근석 아스트론 시큐리티 대표는 “이상 행위 탐지에 탁월한 자사 제품을 가비아가 높이 평가한 것에 대해 기쁘게 생각한다”며 “클라우드에서 워크로드 보안은 기본인 만큼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솔루션 개발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