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상일기자] 금융권의 핵심 시스템 인프라로 ‘리눅스’가 사실상의 대세를 점유했다. 빅뱅으로 대표되는 대규모 차세대시스템에 있어 핵심으로 자리 잡았던 메인프레임(Mainframe), 유닉스(UNIX)가 점차 사라지고 그 자리를 오픈 기반의 클라우드 운영을 위한 대체제로서 리눅스와 윈도가 자리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지난달 한국은행 금융정보화추진협의회가 발간한 ‘2019년도 금융정보화 추진 현황’에 따르면 2019년 말 금융기관들이 보유하고 있는 서버급 전산기기의 운영체제별 보유현황 조사 결과 리눅스가 37.8%로 1위, 그 다음으로 윈도 32.4%, 유닉스 21.5%를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물론 리눅스 운영체제가 1위를 차지한 것은 지난 2017년이 처음이다. 2017년 당시 리눅스28.9%, 유닉스 26.7%, 윈도 25.3% 등의 순서였다. 이후 2018년 다시 윈도 운영체제에 역전당해 윈도 36.1%, 리눅스 30.8%, 유닉스 22.4% 등의 순서로 나타났다.

하지만 2019년 다시 리눅스가 윈도를 제치고 금융권 서버급 전산기기 보유수에서 정상을 차지했다. 

특히 주목되는 것은 2019년 은행권에서 최초로 리눅스가 유닉스를 제치고 서버급 전산기기 운영체제 1위로 등극한 것이다. 대형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는 은행권에서 리눅스가 유닉스를 넘어선 것은 금융권 IT인프라의 세대교체가 본격화됐음을 의미한다. 

2019년 말 국내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서버급 전산기기는 총 1만7289대로 리눅스 기종이 35.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그 다음으로 유닉스가 29.5%, 윈도 24.2% 순이었다. 

2018년까지만 하더라도 은행이 보유하고 있는 서버급 전산기기 1만4186대 중 유닉스 기종이 32.4%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바로 뒤가 리눅스로 29.5%를 차지했다. 한국은행은 2013년부터 운영체제별로 서버급 전산기기 통계를 내왔는데 2013년 조사 이후로 항상 은행권 서버급 전산기기 1위를 차지했던 유닉스가 7년 만에 리눅스에 자리를 내어 준 셈이 됐다.

이 같은 추세는 현재 금융권의 차세대시스템 구축 방식과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IT전략 변화 탓인 것으로 받아들여진다.

현재 금융권에선 차세대시스템 구축 과정에서 클라우드 전환을 고려한 시스템 설계가 이뤄지고 있다. 올 하반기 금융 차세대시스템으로 주목받았던 우체국금융 차세대시스템도 클라우드 기반의 일부 계정계시스템 운영이 예고돼 있다. 

주전산시스템을 고도화하는 ‘더 케이 프로젝트’를 최근 완료한 국민은행도 벌써부터 클라우드 기반 주전산시스템 전환을 위한 작업에 들어갔을 정도다. 

업계에선 금융권 주전산시스템에 대한 무게감이 사라지고 디지털 전환 사업이 연이어 이어지고 있는 것도 서버 시스템의 세대교체를 빠르게 진행시키고 있다는 관측이다. 이는 금융권의 초소형 서버가 대세가 되고 있는 것과도 무관하지 않다. 

2019년도 서버급 전산기기 규모별 보유비중은 구매가격 5000만원 미만의 초소형이 가장 높은 것(72.1%)으로 나타났다. 매년 60% 후반을 차지하던 금융권 초소형 서버 비중이 지난해 처음으로 70%대를 돌파했다. 

초소형 서버의 경우 운영체제로 리눅스와 윈도를 사용하는데 금융권의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디지털 전환을 위한 프로젝트성 사업과 고객의 디지털 경험을 제고하기 위한 다양한 디지털 사업이 이뤄지면서 서버 수요가 늘어난 것으로 추산된다. 

<이상일 기자>2401@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KT, 감염병 연구 앱 개발…“국민 자발적 참…
  • LGU+, 전국민 대상 ‘초등력 경진대회’ 실시
  • 바리스타, 로봇이 대신할까
  • LGU+, 갤S21 자급제+알뜰폰 ‘꿀조합’ 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