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 시안·톈진 가려던 전세기 2편 취소…정부, 상황 파악 중

[디지털데일리 김도현 기자] 중국이 한국 기업인을 위해 도입한 입국절차 간소화(패스트트랙) 제도를 중단했다. 정부와 기업은 상황 파악에 착수했다. 단기적 영향은 적다는 것이 중론이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가 오는 13일 중국 시안과 톈진으로 보내려던 전세기 2편이 취소됐다. 중국 민항국에서 내린 조치다.

지난 5월 한국과 중국은 코로나19 여파로 위축된 경제 교류를 지원하기 위해 기업인의 자가격리 기간을 단축키로 합의했다. 입국 직후 검사결과 음성으로 확인되면 2일간 격리한 뒤 거주지와 일터에서 활동할 수 있도록 허가했다.

업계는 이번 조치가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탓으로 풀이했다. 한국에만 적용한 것으로 아닌 것으로 분석했다.

삼성전자는 시안에 낸드플래시 공장, 톈진에 TV 공장 등이 있다. 전세기 취소로 일반 항공편을 알아보는 등 대책 마련에 나섰다.

삼성전자는 “전세기편이 취소된 건 맞다”며 “중국 입국 자체가 금지되지는 않아서 크게 영향을 주지 않을 것 같다. 진행하려던 작업은 정상적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삼성전자 외에도 ▲삼성디스플레이(톈진·동관) ▲삼성SDI(시안·톈진) ▲삼성전기(톈진) ▲LG디스플레이(광저우) ▲LG화학(난징) ▲SK하이닉스(우시) ▲SK이노베이션(창저우·옌청) 등도 중국에 공장을 두고 있다.

이들은 “입국 자체가 막힌 것은 아니고 격리 기간이 늘어난 것이기 때문에 일정이 지연될 수는 있지만 당장 큰 문제는 없어 보인다”라고 입을 모았다.

한편 중국은 이번 조치에 대해 우리 정부에 정식 통보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따라 정부도 상황을 알아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한국MS, '서피스 랩탑 고' 사전예약…내달 16…
  • LG디스플레이, 스타트업과 OLED 활용도 높…
  • LG전자, “식기세척기, 식중독 위험 줄여줍니…
  • 아이유가 추천하는 웨이브 콘텐츠는?…‘아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