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인디게임사 성공적 협업 사례 소개
-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스폰서로도 참가


[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네이버클라우드(대표 박원기)가 게임 특화 클라우드 상품을 앞세워 인디게임 시장에서의 영향력을 넓혀가고 있다고 21일 밝혔다. 최근 주목받는 인디 게임사인 모래노리소프트, 슈퍼나드, 신디즈스튜디오 등이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사용 중으로 이들 회사와 협업 사례를 소개했다.

슈퍼나드(대표 허성영)는 ‘제12회 새로운경기 게임오디션’에서 2위를 수상하면서 시장의 기대를 받고 있는 게임 개발사다. 연말 오픈 예정인 기대작 ‘집에 가고 싶어’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위에서 출시 준비 중이다. 슈퍼나드 측은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서버를 게임 개발 테스트 서버로 사용하고 있으며, 다양한 프로젝트를 수행하면서 성능적인 부분에 대한 만족도가 크다”고 밝혔다.

‘아일렛 온라인:크래프트’를 제공하는 모래노리소프트(대표 김정만)도 다양한 클라우드 업체를 비교한 결과, 최종적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선택했다. 게임 개발 초기에 네이버 클라우드 지원 사업에 선정돼 무료 서비스를 제공받은 바 있다. 모래노리소프트의 ‘아일렛 온라인: 크래프트’는 현재 대만과 퍼블리싱 계약을 통해 본격적인 해외 서비스도 준비 중에 있다.

신디즈스튜디오(대표 심지혜)는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을 이용하면서 타사 대비 빠른 고객 지원 서비스 덕분에 무사히 신규 게임을 일정 내에 출시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심지혜 대표는 “회사 내 클라우드 담당자가 따로 없는 상황에서 크고 작은 문제가 발생하면 당황스러웠을 텐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늘 빠르게 문의사항에 대응해주어 심적으로 안심이 되고 의지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지난 19일 오픈한 신디즈스튜디오의 액션RPG 신작 ‘마인헌터’는 몬스터와 함정 등을 피해 광산을 공략해나가는 게임으로,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의 인프라를 통해 안정적으로 제공되고 있다.

임태건 네이버클라우드 상무는 “인디 게임사의 경우 그 무엇보다 리소스 효율화가 중요하다”며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은 게임사가 클라우드 인프라를 활용하면서 겪는 여러 어려움들을 해결하여 온전히 게임 개발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네이버클라우드는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에 메인스폰서(인핸스드 등급)로 참가하여 인디 게임 활성화 및 저변확대에 기여한다.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서태건 조직위원장은 “많은 인디 게임사들이 빛을 발할 수 있도록 네이버클라우드와 함께 협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부산인디커넥트페스티벌에 참여하는 인디 게임사들은 선착순 20개사 대상 네이버클라우드 서버 크레딧 100만원을 지원 받을 수 있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