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우주전파환경 전문가 한자리에

2020.10.18 13:11:27 / 채수웅 woong@ddaily.co.kr

[디지털데일리 채수웅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 우주전파센터는 10월 26일부터 27일까지 제10회 우주전파환경 콘퍼런스를 온라인으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해외 기관들이 참여하는 국제세션과 국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8개 분야 세션을 통해 전문적인 내용을 소개하는 한편, 일반인 참석자를 위한 맞춤형 강연을 제공하는 교육세션으로 구성된다.

행사 1일차에는 유엔 우주사무국(UNOOSA) 시모네타 디 피포 국장을 비롯한 유관기관의 영상축사를 시작으로 미국 우주환경예측센터(SWPC) 클린턴 왈라스 센터장, 현재까지 태양에 최근접한 태양관측위성인 파커 태양 탐사선(Parker Solar Probe)의 개발자 안젤로스 볼리다스 박사의 강연이 이어진다.

이어, 올해 새롭게 구성된 국제세션에서 벨기에, 핀란드, 유럽우주국(ESA), 우주연구위원회(COSPAR), 미국, 유엔 우주사무국(UNOOSA) 등 6개 기관 대표들이 최신의 해외 기술 현황을 소개하고, 국내 전문가들이 인공지능, 전리권, 인공위성 분야의 연구 결과를 발표한다.

2일차에는 태양흑점폭발, 고에너지입자, 지자기 분야의 연구 동향을 논의하고 위성·통신·항공 등 유관기관의 우주전파재난 대응 현황을 공유한다. 특히, 국민들의 우주전파재난에 대한 이해를 향상시키기 위해 우주전파재난 안전캠프를 개최하고, 우주전파재난의 영향을 받는 수요기관을 대상으로 직무역량 향상교육도 실시한다.

한편, 올해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을 위해 청중 없이 야외에서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네이버TV(과기정통부 채널)와 유튜브(우주전파센터 채널)를 통해 국문과 영문으로 실시간 생중계한다.

<채수웅 기자>woong@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