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가 소재 연구데이터 센터 운영…2021년까지 데이터 420만건 확보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소재·부품·장비(소부장) 육성에 데이터와 인공지능(AI)이 한 몫을 한다. 정부가 소재연구 혁신허브를 구축키로 했다.

14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데이터 기반 소재연구 혁신허브 구축·활용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2027년까지 598억원을 투자한다.

우선 2021년까지 ‘데이터 입력 표준템플릿’을 확립한다. AI가 학습 가능한 메타데이터 420만건을 확보할 계획이다. 정부 연구개발(R&D)뿐 아니라 기존 데이터 재규격화 등 수집 방식은 다각화한다.

소재 연구데이터 전용 초고성능컴퓨팅 환경을 구축한다. 2026년까지다. 내년까지는 일단 슈퍼컴 5호기를 쓴다. ▲탐색·설계 ▲공정개발 ▲측정·분석 3대 서비스를 지원한다. 시간을 줄이기 위해서다. 소재 조성을 빠르게 설계하는 AI를 개발할 방침이다. 양산 공정 솔루션을 제공한다. 측정·분석은 소재연구 정확도를 좌우하는 핵심요소다. 해석 가이드라인 및 장비 정보 등을 제공한다.

또 국가 소재 연구데이터 센터를 운영한다. ▲에너지·환경 ▲스마트·정보통신(ICT) ▲구조(안전) 등 소재 응용분야별 특화센터도 배치한다. R&D 과제 데이터 등록 의무화 등 가이드라인을 마련한다. 대상별 만춤형 전문교육을 지원한다.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은 “연구데이터는 소재연구 파이프라인에 혁신을 가져올 기폭제”라며 “데이터 활용을 통해 발광다이오드(LED), 탄소섬유를 잇는 신소재를 국내에서 확보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아울러 “개방·공유·협업 연구환경 조성을 위해 긴 호흡으로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라고 덧붙였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효성인포메이션, ‘덕분에 챌린지’ 참여
  • “화면 속에 카메라가”…中 ZTE, 세계 최초…
  • ‘수능 끝!’ LGU+, BTS 출연 연말콘서트 시…
  • 예술과 손 잡은 LG전자, 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