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베스핀글로벌, ‘클라우드 이상 비용 탐지 솔루션’ 출시

2020.10.13 11:10:43 / 백지영 jyp@ddaily.co.kr

-AWS, MS 애저, 구글 클라우드에 통합 적용
-11월에는 AI 기반의 청구비용 오류 감지 솔루션 추가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클라우드 운영 전문기업 베스핀글로벌(대표 이한주)과 AI 기반 ‘클라우드 이상 비용 탐지 솔루션(Cost Anomaly Detection)’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이 솔루션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클라우드 사용량과 비용을 실시간 분석해서, 평소와 다른 사용 패턴을 즉시 탐지하고 사용자가 설정한 민감도에 따라 알람을 발송하는 솔루션이다.  여기에는 양사가 공동 개발한 AI 기반의 이상 탐지 알고리즘(Anomaly Detection)을 적용했다. 

퍼블릭 클라우드를 활용하는 기업은 매년 수억 원~수십억 원의 비용을 이용료로 지불하고 있으나, 그 비용의 적정성 여부는 확인하기 어렵다. 클라우드 이상 비용 탐지 솔루션을 활용하면 클라우드 이용에 대한 정확한 비용 분석으로 불필요한 비용 절감 등 효율적인 클라우드 이용이 가능하다.

양사는 다양한 업종의 기업들이 수년간 사용한 클라우드 서비스 비용을 대상으로 검증 테스트를 진행했으며, 이 솔루션 활용 시 이상 비용 탐지 및 이상 발생 원인 판단에 있어 90% 이상의 높은 정확도를 기록했다는 설명이다.

특히 클라우드 이상 비용 탐지 솔루션은 기업들이 주로 이용하는 아마존웹서비스(AWS), MS 애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GCP) 등 글로벌 톱3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통합적인 이상 비용 탐지 및 해결방안 제공이 가능하다. 

해당 솔루션은 베스핀글로벌의 클라우드 통합관리 플랫폼 ‘옵스나우(OpsNow)’를 통해 이용할 수 있으며, 미국, 중국, 일본, 한국 등의 300여 옵스나우 유료 고객사에 글로벌 서비스로 바로 적용된다.

오는 11월에는 AI 기반의 청구비용 오류 감지 솔루션도 추가된다. 이 솔루션은 월별 클라우드 사용 내역 및 패턴을 분석해 청구서의 변동 내역과 그 원인을 파악하는 것은 물론 클라우드 사업자로부터의 오과금 청구 비용에 대한 환급 처리까지 손쉽게 관리할 수 있다.

또한, SKT는 SK㈜ C&C, SK인포섹, 베스핀글로벌과 함께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CMP)’ 개발을 연내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차세대 CMP는 멀티/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통합 관리를 넘어 통신과 클라우드가 결합된 모바일 에지 컴퓨팅(MEC), 클라우드 네트워크, 클라우드 보안 서비스를 아우르는 통합 관리 및 AI기반으로 최적화된 비용 관리가 가능한 플랫폼이다.

SKT 이강원 5GX 클라우드 랩스장은 “업계 최초 클라우드 이상 비용 탐지 솔루션 개발을 통해 SKT가 야심 차게 준비 중인 차세대 클라우드 관리 플랫폼의 제품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게 됐다”며, “SKT는 지속적인 기술 개발로 통신에서부터 클라우드 네트워크, 보안 서비스까지 종합적으로 제공하는 통합 클라우드 사업자로 도약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베스핀글로벌 이한주 대표는 “이번 솔루션 개발에는 베스핀글로벌과 SKT의 글로벌 톱 수준 데이터 사이언티스트들이 참여했으며, 독창적으로 개발한 알고리즘을 통해 이상 비용 탐지는 물론 원인 분석까지 가능하게 됐다”며, “향후 AI를 기반으로 한 다양한 클라우드 인텔리전트 서비스들을 지속 출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