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고향 방문을 자제하는 가정이 늘면서 화상전화 등으로 차례를 지내거나 안부를 전하는 ‘비대면(언택트) 한가위’가 유행인 가운데 이를 악용하는 사이버 범죄자들의 공격이 예견되고 있다.

가장 큰 위협은 모바일 기기 이용자들을 속이기 위한 스미싱이다. 문자메시지에 악성코드와 악성 애플리케이션(앱)이 담긴 인터넷주소(URL)로 사용자들을 접속토록 유도한다. 택배 사칭이나 명절 선물 안내 문자를 가장한 메시지 등이 대표적이다.

비대면 서비스를 이용해 안부를 전하는 최근에는 공격 면이 더욱 늘었다. 디지털 기기나 서비스에 익숙지 않은 소외계층을 대상으로 한 범죄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경고가 곳곳에서 나오는 중이다.

금융감독원은 ▲택배배송 확인 ▲가족사칭 결젱요청 ▲코로나19 긴급재난지원금 등의 스미싱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관계부처 및 기관과 협력해 스미싱 피해 예방을 위한 홍보를 이어가고 있다.

안랩, 이스트시큐리티 등 보안기업들은 자사 모바일 보안 제품을 통해 스미싱을 탐지하는 기능을 제공하는 중이다.

한창규 안랩 시큐리티대응센터(ASEC) 센터장은 “올 추석에는 이동을 최소화하고, 집에서 PC나 스마트폰 등으로 소통하거나 여가시간을 보내는 경우가 증가하면서 공격자는 이런 시기를 노려 악성코드 유포나 개인정보 탈취를 시도할 것으로 보인다”며 “안전한 비대면 추석을 보내기 위해서는 기본적인 보안 수칙을 지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