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가상화 서비스, 클라우드 서비스와 결합…속도·유연성 증대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삼성전자가 5세대(5G) 이동통신 네트워크 장비 경쟁력 강화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MS)와 손을 잡았다. 삼성전자 5G 네트워크 장비와 MS 클라우드 서비스 ‘애저’를 결합한다.

29일 삼성전자는 MS와 5G 협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5G 네트워크 솔루션을 클라우드 기반으로 업그레이드했다. ▲가상화 RAN(Radio Access Network) ▲가상화 코어 ▲멀티 엑세스 엣지 컴퓨팅(MEC) 등을 협력키로 했다.

클라우드 플랫폼에서 가상화 서비스를 제공할 경우 유연성이 확대된다. 가상화 네트워크 설계 속도를 높일 수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 노원일 부사장은 “삼성전자 5G 가상화 솔루션과 MS 애저를 결합해 5G 혁신을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