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선 제작부터 자동차 수리까지…MS 홀로렌즈 2 활용

2020.09.26 15:36:53 / 백지영 jyp@ddaily.co.kr

-MS 이그나이트 2020에서 활용

[디지털데일리 백지영기자] 마이크로소프트(MS)는 26일 자사의 연례 컨퍼런스인 ‘이그나이트 2020’에서 미국 연방항공우주국(NASA)을 포함해 제조, 헬스케어 등 다양한 산업군에서의 홀로렌즈2 활용 사례를 발표했다.

홀로렌즈 2는 MS의 웨어러블 홀로그래픽 컴퓨터다. 스마트폰이나 PC에 연결 할 필요 없이 가장 편안하고 몰입감 있는 혼합현실(MR) 경험을 제공한다. 

혼합현실은 현실 공간을 차단하는 가상현실(VR)이나 단순히 가상 정보를 현실 공간에 표시하는 증강현실(AR)과 달리 현실 공간에 가상 정보를 더해 상호작용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지난해 공개된 홀로렌즈 2는 전작보다 몰입감과 편의성이 크게 향상됐다는 설명이다.

이번 이그나이트에서는 세계 1위 방산기업 록히드 마틴이 2024년을 목표로 추진 중인 나사의 달 착륙 아르테미스 프로젝트 임무를 수행할 유인 우주선 오리온조립에 홀로렌즈 2를 사용한 케이스가 공유됐다. 록히드 마틴은 2017년부터 지난 2년 여간 홀로렌즈를 통해 발생한 오류가 전무했으며, 작업에 투입되는 시간과 비용도 절감됐다고 보고했다.

또, 홀로렌즈는 부품이 어떻게 결합되는지에 대한 애니메이션부터 볼트 체결 토크 값을 위한 엔지니어링 도면까지 우주선 제작에 필요한 모든 내용을 시각화해 제공해 작업 편의성을 크게 높여준다. 조립의 모든 단계를 음성으로 안내해 주고 우주선 승무원 모듈에 설치될 4개의 좌석 부분에는 홀로그램 설명서를 겹쳐 띄워, 종이 설명서나 태블릿 화면 등의 도움 없이 작업이 가능하도록 했다.
특히 정확한 측정이 필요한 반복 수작업과 데이터 오버헤드를 처리하는데 소요되는 시간이 홀로렌즈를 통해 약 90% 절감됐다. 예컨대, 우주선이 지구 대기권에 재진입할 때 비행사들을 안전하게 하는 열 차폐 장치 조립 등의 중요한 작업은 설명서가 30lb(약 13.6kg) 상당의 서류작업을 진행해야 할 만큼 복잡하다, 홀로렌즈를 이용하면 이러한 서류작업을 위해 작업을 중단할 필요가 없기 때문에 전체적인 작업 시간을 크게 절감할 수 있다.

일반적으로 우주선 제작을 위해 5만 7천개 이상의 고정장치 위치를 정확히 파악해야 하는데, 록히드 마틴은 홀로렌즈를 통해 8시간 걸리던 작업을 45분 만에 마칠 수 있었으며 고정 장치를 설치하는데 투입되는 노동 비용은 개당 약 38달러 절약했다.
이밖에 영국 임페리얼 칼리지 헬스케어 NHS 트러스트는 코로나19 환자를 치료 중인 의료팀은 홀로렌즈2, 리모트 어시스트, 팀즈 등을 통해 바이러스에 대한 잠재적 노출을 최소화하고 있다. 리모트 어시스트가 탑재된 홀로렌즈를 착용한 의사가 환자를 직접 치료하면서 팀즈로 실시간 영상을 전송, 다른 공간에 있는 팀원들이 안전한 거리를 유지하며 의료 협업을 원활히 할 수 있었다.

미국 메르세데스-벤츠는 홀로렌즈2를 사용해 대리점의 정비사들이 차량을 보다 빠르고 효율적으로 수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리모트 어시스트를 통해 다양한 차종에 조예가 깊은 사내 원격전문가 네트워크를 쉽게 활용함으로써 실시간으로 문제를 해결했다.

한편 홀로렌즈는 현재 이탈리아, 스위스, 홍콩, 대만 등 15개국에서 구매 가능하다. 

<백지영 기자>jyp@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