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블리 화장품 쓰고 부작용” 소비자들, 두 번째 집단소송도 패소

2020.09.24 13:29:52 / 박현영 hyun@ddaily.co.kr

관련기사
보령제약, '디지털헬스케어 스타트업' 지원 펀드 출범
제이엘케이-가천대, “‘헬스케어 융합형 인재’ 육성 성과 드러났다”

출처=임블리


[디지털데일리 박현영기자] 부건에프엔씨가 판매한 ‘임블리 화장품’을 사용한 소비자들이 피부질환이 생겼다며 두 번째 집단소송을 제기했으나 패소했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 14부(부장판사 김병철)는 지난 23일 집단소송 참여자들이 부건코스메틱㈜에 제기한 두 번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원고 패소 판결했다. 이번 집단소송 참여 인원은 35명으로, 1인당 1000만원씩 총 3억 5000만원을 보상할 것을 요구했다.

판결 근거는 증거 불충분이다. 원고 측은 지난 4월에도 부건에프엔씨를 상대로 집단소송을 제기했으나 부작용에 대한 증거 불충분으로 패소한 바 있다.

원고 측 대리인인 법무법인 넥스트로(변호사 강용석)는 지난 7월 22일 첫 번째 변론기일에서 각 원고 별로 패치 테스트를 실시한 뒤 화장품 부작용 결과를 재판부에 제출하겠다고 했다. 하지만 이후 두 차례의 변론 기일에 불참하면서 최종 선고일인 이달 23일까지 입증 자료를 제출하지 않았다.

또 이번 집단소송 참여자 가운데 일부가 실제 화장품 구매자가 아니었던 점도 판결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참여자 중 일부는 타인의 화장품 구매 내역을 증거로 제출하거나, 화장품이 아닌 식품을 구매한 뒤 화장품으로 인한 피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박현영기자> hyun@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