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대호기자] NHN(대표 정우진)이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와 한국중견기업연합회(회장 강호갑)가 주도하는 ‘중견기업 디지털연대’ 출범식에 참석, 디지털 전환 협력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업무 협약은 디지털 뉴딜 정책의 성공적인 추진을 뒷받침하고, ‘디지털 기반의 산업혁신성장 전략’을 본격 실행하기 위해 마련됐다. NHN을 포함해 한컴그룹, 안랩, 더존비즈온 등 디지털 전환 공급 기업 11개사가 공동 참여한다.

NHN은 클라우드 서비스 ‘TOAST’와 원격근무 솔루션 ‘TOAST Workplace Dooray!’ 등을 포함한 다양한 기술 자원을 바탕으로, 중견기업의 디지털 전환 지원과 ‘중견기업 디지털연대’의 다각적인 추진 활동에 협력하게 된다.

김동훈 NHN 클라우드사업그룹 상무는 “코로나19를 계기로, 기업의 디지털 전환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NHN이 보유한 기술 역량을 통해 산업 경제 전반의 디지털 전환을 선도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대호 기자>ldhdd@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