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네이버·카카오 총수 국감 증인채택 촉구

2020.09.23 16:09:07 / 권하영 kwonhy@ddaily.co.kr

관련기사
확고한 포털들 “뉴스 공정성 문제없어요”
“카카오 들어와” 윤영찬 갑질논란에 야당 맹공…과방위 결국 ‘파행’


[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정부·여당의 포털 개입 의혹을 꺼내든 국민의힘이 양대 포털 창업주들을 다음달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23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과방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성명서를 내고 “더불어민주당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네이버와 다음카카오 등 양대 포털사 총수들에 대한 증인 채택을 거부하고 있다”며 이해진 네이버 글로벌투자책임자(GIO)와 김범수 카카오의사회 의장을 국감 증인으로 채택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원들은 “문재인 정권 핵심 인사들의 불법적 행위가 드러나 정권의 위기가 발생할 때마다 포털에서는 이해할 수 없는 상황들이 발생했다”며 2018년 드루킹 사건과 지난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실검 조작 의혹, 지난 주말 추미애 법무부 장관 관련 검색탭 조작 의혹 등을 차례로 제기했다. 또한 윤영찬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다음 카카오 압력 행사 논란도 언급했다.

국민의힘은 이러한 일련의 사건들이 “특정 세력의 조작인지, 포털의 어떤 부분이 취약해 조작이 가능하게 되었는지, 또 AI 알고리즘의 문제는 없는지를 종합적으로 확인해 국민의 의혹을 풀어야 한다”면서 “여론조작 및 여론 호도는 국기 문란 행위로, 집권당인 더불어주당이 오히려 앞장서 의혹을 해소해야 할 책무가 있다”고 강조했다.

양대 포털 총수들에 대해서는 “포털의 여론조작에 대한 의혹이 수년에 걸쳐 오랫동안 누적되고 반복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에 대한 국민의혹 해소와 진실을 규명하기 위해서는 양대 포털의 실질적 책임자가 나와서 책임있는 답변과 해명을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
  • 스페이스오디세이 ‘할9000’ 52년 만에 우주…
  • 삼성전자, 28일 ‘비스포크 큐브’ 일반 판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