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이종현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이하 과기정통부)와 한국정보화진흥원(NIA)은 코로나19로 고향을 찾기 어려운 국민을 위해 휴대폰이나 컴퓨터를 활용해 가족 간 안부를 전하고 비대면 차례를 지낼 수 있도록 하는 방법을 '디지털 배움터'를 통해 안내한다고 22일 밝혔다.

디지털 배움터는 코로나19로 인해 일상생활이 전면 디지털화되면서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을 겪는 국민들에게 디지털을 배울 수 있도록 하는 3차 추경의 일환이다. 교육을 신청하는 국민을 대상으로 다자간 영상통화, 국내외 다양한 비대면 화상회의 프로그램 사용법 등을 안내할 예정이다.

대부분의 비대면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디지털 활용이 익숙하지 않은 고령층도 링크 하나로 손쉽게 접속이 가능하도록 구성해 이번 추석이 어르신들이 디지털을 친숙하게 접할 수 있는 계기가 되도록 하겠다는 목표다.

전국에 있는 주민센터나 도서관, 복지관 등 집 근처 생활 SOC를 활용하여 디지털 배움터를 운영한다. 디지털 교육뿐만 아니라 일상적인 디지털 활용에 어려움을 느낄 때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센터마다 강사 2명과 서포터즈 2명을 배치해 운영 중이다.

문용식 NIA 원장은 “이번 추석을 계기로 국민 모두가 디지털을 통해 언택트(Untact)가 아닌 ‘온(溫)-택트’로 가족간의 정을 충분히 나눌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종현 기자>bell@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슬기로운 소비생활] 밥솥 구매할 때 크기만…
  • 세계 어디에 있어도 찾는다…삼성전자 ‘스마…
  • LG전자, 클로이 서브봇 의료기관 공급 확대
  • 삼성전자 인공인간 ‘네온’, CJ에서 데뷔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