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데일리 권하영기자] 최근 온라인동영상서비스(OTT) 시장에 눈길을 끄는 게 하나 있다면 바로 ‘숏폼(Short-Form)’ 콘텐츠일 겁니다. 말 그대로 짧은 길이의 영상을 뜻하는데, 효율적인 소비를 강조하는 Z세대가 선호하는 콘텐츠로 자리잡으면서 갈수록 각광받고 있습니다. 이미 ‘유튜브’라는 성공모델도 갖추고 있죠. 

그래서인지 국내 숏폼 OTT를 표방한 카카오TV가 출시되자, ‘한국형 유튜브’로 성장하길 바란다는 기대가 쏟아졌는데요. 기존 OTT 업계도 긴장하는 모습입니다. 웨이브의 이희주 정책실장은 “웨이브가 넷플릭스 대항마를 자처했다면, 카카오TV는 유튜브 대항마가 될 수 있다”며 응원과 함께 ‘너와 나의 길은 달라’라고 견제를 날렸죠.

카카오TV가 제대로 성장하려면 자신의 라이벌이 누구인지부터 알아야 합니다. 하지만 카카오TV의 경쟁자가 정말 유튜브일까요? 단순히 숏폼 콘텐츠를 지향한다는 면에서는 그럴 수도 있겠습니다만, 사실은 넷플릭스와 맞서게 될 겁니다. 웨이브, 티빙, 시즌, 왓챠 등 국내 주요 OTT와도 경쟁해야 하는 운명입니다.

OTT 시장이라고 해서 다 같은 시장이 아닙니다. 롱폼이냐 숏폼이냐를 두고 나눌 수도 있겠지만, 그보다 더 확연한 차이점은 ‘넷플릭스형’이냐 ‘유튜브형’이냐입니다. 넷플릭스는 오리지널 콘텐츠를 직접 제작해 유통하는 ‘일방형’이고, 유튜브는 일반 이용자들이 직접 영상 콘텐츠를 업로드해 공유하는 ‘양방형’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카카오TV는 단지 짧은 호흡의 콘텐츠를 제공한다는 차이만 있을 뿐, 넷플릭스와 마찬가지로 직접 콘텐츠를 만들어 유통하는 역할을 합니다. 네이버 인기웹툰 원작인 ‘연애혁명’을 필두로 시작부터 오리지널 콘텐츠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대신 막대한 비용이 투입되는 대작보다, 세대별 취향을 저격하는 모바일 맞춤 오리지널인 것이죠.

하지만 숏폼 시장에서 넷플릭스형은 사실 큰 성공을 거두지 못했습니다. 미국 ‘퀴비’가 대표적입니다. 전 이베이 CEO나 월트디즈니스튜디오 회장 등 전설적인 창업자들이 모여 1조원의 투자금을 안고 시작했지만, 출시 2주 만에 관심이 빠르게 식었습니다. 현지에서는 비싼 구독료, 킬러콘텐츠 부족 등을 문제로 지적하고 있습니다.

반대로 유튜브형은 성공을 거둔 사례들이 꽤 보입니다. Z세대 취향을 저격한 ‘틱톡’ 열풍이 그러합니다. 국내에선 SK텔레콤도 이와 유사한 플랫폼을 론칭할 계획인데요. 사람들이 직접 만든 10~60초 분량 내외 콘텐츠를 영상 컬러링인 ‘V 컬러링’을 통해 보여줄 예정이라고 합니다. 향후 성공을 거둘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다시 카카오TV로 돌아와서, 이번에는 카카오TV가 퀴비의 전철을 밟을지 아니면 또 다른 숏폼 OTT로서 새로운 성공모델이 될 수 있을지 좀 더 두고봐야할 듯 합니다. 일단 한국시장에서는 독보적인 플랫폼 경쟁력과 월 구독료가 없다는 점이 기대되고 있습니다만, 앞으로 어떤 사업전략을 펼치는지에 따라 승패가 좌우될 듯 합니다.

이와 관련 박태훈 왓챠 대표는 “지금은 카카오TV가 광고 형태의 주문형비디오(AVOD)로 유튜브를 겨냥하는 것처럼 보이지만, 그보다는 미디어 커머스 사업을 위한 발판을 까는 시도로 보여진다”면서 “카카오TV도 구독 형태의 주문형비디오(SVOD)를 론칭할지 지켜봐야 한다”고 했는데요. 즉, 유료화 가능성을 점친 것이죠.

만약 카카오TV가 추후 월정액 방식을 도입한다면,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소비자들의 평가는 더욱 까다로워질 겁니다. ‘퀴비’의 실패사례를 볼 때, 카카오TV 역시 넷플릭스처럼 돈 주고 살 만한 킬러콘텐츠를 확보하는 게 숙제가 되겠죠. 과연 카카오TV는 국내외 OTT 시장에 새바람을 일으킬 수 있을까요? 앞으로가 주목됩니다.

<권하영 기자>kwonhy@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바닥 공기까지 싹"…청호나이스, '뉴히어로 공…
  • [단독] LG전자, ‘윙’ 11월 美 AT&T·…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어떤 변화도 대응할…
  • 구글 5G폰 ‘픽셀5’ 품질 논란...만년 '기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