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물적분할 LG화학 100% 지분 보유…2024년 매출 30조원 목표

[디지털데일리 윤상호기자]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한다. 지분은 LG화학이 100%를 보유한다. 신설법인은 12월 출범한다. LG에너지솔루션을 새 이름으로 검토 중이다. 2024년 매출 30조원이 목표다.

LG화학(대표 신학철)은 이사회를 열고 회사분할을 결정했다고 17일 밝혔다.

배터리 사업 전담법인 LG에너지솔루션(가칭)을 신설한다. 임시 주주총회는 10월30일 개최한다. 신설법인은 12월1일 출범 예정이다. 물적분할 방식이다. LG화학이 지분 100%를 보유한다.

LG화학은 “배터리 산업의 급속한 성장 및 전기차 배터리 분야의 구조적 이익 창출이 본격화되고 있는 현재 시점이 회사분할의 적기라고 판단했다”며 “회사분할에 따라 전문 사업분야에 집중할 수 있고 경영 효율성도 한층 증대되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를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신설법인의 성장에 따른 기업가치 증대가 모회사의 기업가치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연구개발(R&D) 협력을 비롯해 양극재 등의 전지 재료 사업과의 연관성 등 양사 시너지 효과에 대한 장점을 고려했다”고 덧붙였다.

신설법인 올해 매출액 전망은 약 13조원이다. 2024년 매출액 30조원 이상이 목표다. 기업공개(IPO)는 미정이다.

LG화학은 “현재 구체적으로 확정된 부분은 없으나 추후 지속적으로 검토해 나갈 예정”이라며 “전기차 수요 확대에 따른 시설투자 자금은 사업 활동에서 창출되는 현금을 활용하고 LG화학이 100%지분을 가지고 있어 필요할 경우 여러 다양한 방법으로 자금 조달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윤상호 기자>crow@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