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S6 프로세서 및 혈중 산소 모니터링 기능 탑재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애플이 사용자 맞춤 인터페이스·건강관리 기능을 강화한 새로운 스마트시계를 공개했다. 아이폰SE에 이어 애플워치도 이름에 ‘SE’를 붙인 보급형 제품을 함께 선보였다.

애플은 15일(현지시각) 온라인 행사를 통해 애플워치 시리즈6와 보급형 애플워치SE를 발표했다. 애플이 한 번에 두 개 스마트시계를 출시한 것은 2016년 이후 처음이다. 팀쿡 애플 최고경영자(CEO)는 "애플워치는 그동안 사용자들의 삶을 풍성하게 하는데 큰 도움을 줬다"며 "날씨, 스케줄, 건강관리뿐 아니라 집에선 불을 켜고 음악을 켜는 등 일상생활을 향상시켰다"고 설명했다.

애플워치6에는 디스플레이는 전작과 유사한 직사각형을 유지하면서 더 빠른 성능과 혈중 산소·고도계 센서 등을 탑재했다. 아이폰11과 동일하게 A13바이오닉 칩을 기반으로 한 듀얼코어 프로세서 S6가 탑재됐다. 애플리케이션 속도를 20% 향상시키고 배터리 수명을 연장해 18시간까지 사용 가능하다. 충전속도는 더 빨라져 1시간 반 이내 충전이 완료된다. 디스플레이는 애플워치5보다 최대 2.5배 밝아져 한낮에도 화면이 선명하다.


애플이 이날 주요 기능으로 소개한 것은 혈중 산소 모니터링이다. 애플워치6는 건강관리에 더욱 특화됐다. 15초만에 혈액에 존재하는 산소량을 측정한다. 폐에서 신체 전반에 운반되는 산소 퍼센티지를 나타내 산소가 공급된 혈액이 신체에 잘 순환되고 있는지를 보여준다. 시계 뒷면 녹색·적색·적외선 등 4개 발광다이오드(LED) 클러스터와 알고리즘을 활용한 원리다. 하이킹족을 위한 실시간 고도계 측정 기능도 담았다.

건강관리를 매개로 다른 애플 기기들과의 생태계 형성도 강화한다. 애플은 다양한 운동을 알려주는 ‘피트니스플러스(+)’ 구독 서비스를 소개했다. 올해 말 런칭 예정이다. 아이폰·애플TV 등을 통해 앱에서 원하는 운동을 선택한 후, 유명 트레이너 지시에 맞춰 운동하면 애플워치가 심박수나 소모된 칼로리를 측정해 화면에 띄워준다.

시계 케이스와 밴드 색상이 다양해졌다. 케이스는 실버, 스페이스 그레이, 골드에 처음으로 파란색이 추가됐다. 시계줄에 고리나 버클이 없이 손목에 딱 맞는 솔로 루프 디자인 밴드도 새 옵션 중 하나다.

보급형 애플워치SE는 전작과 동일한 S5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심전도 측정 기능과 혈중 산소 모니터링 앱이 빠진다. 애플워치6와 동일한 건강관리 고도계와 나침반, 추락감지를 위한 최신 모션 센서 등 필수 기능들은 유지된다. 애플워치 시리즈3도 단종 없이 계속해서 판매될 예정이다.

애플워치6는 53만9000원부터, 애플워치SE는 35만9000원부터다. 오는 18일부터 미국·푸에르토리코 및 27개 국가 및 지역에서 구입할 수 있다. 국내 출시 일정은 미정이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LG전자, 2년 연속 美 만족도 최고 생활가전 선… LG전자, 2년 연속 美 만족도 최고 생활가전 선…
  • LG전자, 2년 연속 美 만족도 최고 생활가전 선…
  • LG디스플레이, 투명 OLED 홍보 나선다
  • 삼성전자, 게이밍 모니터 ‘T1 페이커 에디션…
  • LGU+ “추석연휴, TV로 가족들 만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