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전자·SK하이닉스, 美에 거래 승인 요청

[디지털데일리 김도현기자] 미국의 화웨이 제재를 앞두고, 중국 언론이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다. 해당 제재로 한국 반도체 기업이 큰 피해를 볼 것으로 내다봤다.

11일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화웨이에 반도체를 공급하지 못하게 되면 시련을 겪게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오는 15일부터 미국 소프트웨어와 기술을 이용해 개발‧생산한 반도체를 화웨이에 납품할 수 없다. 화웨이와 거래하려면 미국 정부 허가를 취득해야 한다. 사실상 화웨이의 반도체 구매를 전면 금지했다. 강화된 조치로 삼성전자, SK하이닉스 등도 영향권에 들었다.

화웨이는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의 주요 매출처 중 하나다. 화웨이 매출 비중은 지난해 기준으로 삼성전자는 3.2%(7조3000억원), SK하이닉스는 11.4%(3조원) 수준이다. 4분기부터 화웨이 매출이 빠지는 셈이다. 양사는 미국 정부에 화웨이와의 거래 승인을 요청한 상태다.

글로벌타임스는 “주요 업체들이 미국 상무부에 화웨이 수출허가를 신청했다”며 “화웨이처럼 큰 고객사를 잃고 싶은 기업은 아무도 없다”고 분석했다.

업계에서는 미국이 화웨기 때리기를 본격화한 만큼, 당분간 승인이 떨어지기는 힘들 것으로 보고 있다.

쑨위중 중국 사회과학원 컴퓨터 기술연구소 연구원은 현지 매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은 화웨이와 거래가 끊기는 것을 원하지 않지만, 미국 정부가 괴롭힐 것을 우려한다”면서 “화웨이에 대한 공급을 장기간 중단하면, 한국 기업은 중국 시장을 완전히 잃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 대선 결과에 따라 화웨이 제재 지속 여부가 결정될 것으로 예상했다.

국내에서는 단기적 손실은 불가피하지만, 장기적으로는 큰 영향이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샤오미, 오포, 비보 등이 화웨이 물량을 흡수할 수 있고,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가 이미 대체 공급처 발굴에 나선 덕분이다.

반도체 업계 관계자는 “당장 매출 측면에서 손해를 볼 수 있지만, 대안을 찾는다면 타격이 크지 않을 것”이라며 “누군가는 화웨이의 빈자리를 대체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국 최대 위탁생산(파운드리) 업체 SMIC도 블랙리스트에 오를 수 있다는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큰 파장이 예고된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미국은 중국 기업을 노골적으로 괴롭히고 있다”며 “외국 기업에 대한 탄압을 중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SMIC는 미국 제재로 화웨이가 대만 TSMC와의 거래가 끊기면서, 중국 정부 차원에서 육성에 나선 업체다. 화웨이에 이어 SMIC까지 사업 차질을 빚으면, 중국 반도체 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김도현 기자>dobest@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