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국어 지원은 웹서핑 아닌 다운로드 통해서만

[디지털데일리 이안나기자] ‘아쉽다. 실제로 보면 더 좋았을 것을.’

LG전자가 1일 공개한 IFA 3차원(3D) 가상 전시관을 둘러본 후 든 감정이다. 3D 방식으로 온라인에서도 고객들이 생생한 현장감을 느끼게 만든다는 목적이다. 실제와 같은 현장감을 느끼는덴 부족했지만 독일에서의 전시관 현장감을 ‘상상’할 수 있도록 돕는데 일조했다. 짧은 시간 내 LG전자 하반기 주력 제품과 그 특징을 훑어볼 수 있는 장점도 있다.

LG전자는 코로나19 영향으로 유럽 최대가전 전시회 IFA2020에 새로운 방식으로 참여했다. IFA에 참여할 때마다 준비한 대규모 오프라인 전시 공간을 그대로 3D 전시관에 재현했다. 2015년부터 매년 전시관을 꾸며온 메세 베를린 18홀 앞 입구부터 시작하는 3D 전시관은 실제 전시관도 이렇게 웅장했구나 예상하게 한다.

3D 전시관에 입장하기 위해선 PC 혹은 모바일만 있으면 된다. 마이크로사이트에 접속해 웹서핑 방식으로 둘러볼 수 있지만 한국어 지원 및 안정적인 관람을 위해선 별도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해야한다. 단 이날 오후 1시까지 다운로드 버전은 준비 중이었다.

전시관은 크게 TV 등 영상기기를 소개하는 ‘홈엔터테인먼트‘와 생활가전을 소개하는 ’가전 및 에어솔루션‘으로 나뉜다. 전시된 제품을 클릭해 제품의 상세 이미지나 스펙을 확인할 수 있다. 제품 특징을 이해하기 쉽게 곳곳에 짧은 영상을 배치했다.

LG전자는 오프라인 전시관을 열 때마다 상징으로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올레드) 플렉서블 사이니지로 대형 조형물을 만들었다. 온라인에서도 이 흐름이 이어졌다. 홈엔터테인먼트 전시관에 입장하면 대형 조형물 ’새로운 물결‘이 나타난다. 다음 전시관에선 아래 위에서 롤러블TV 여러대가 등장한다. 전체 전시관 중 이 두 곳이 가장 압도적인 느낌을 전달하며 실제로 보지 못한 것의 아쉬움을 키운다.
홈엔터테인먼트 전시관은 말을 필요로 하지 않고 주요 특징들을 비교 영상으로 보여줬다. 올레드TV 특징인 선명한 화질과 빠른 응답속도, 매끄러운 표현과 얇은 디자인은 음성 설명이 곁들여지지 않았다. 사운드바나 톤프리 등 오디오 청음존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가전 및 에어솔루션 전시관은 영상에서 특징 및 구동 방식을 설명한다. 현관, 거실, 주방, 세탁실 등 7개의 전시공간 컨셉에 맞는 스마트 가전 활용법이다. 특히 인공지능 기반 씽큐 애플리케이션(앱)과의 연결을 강조하며 집안 제품들이 소비자를 먼저 분석해 최적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도슨트가 설명하는 방식으로 각 전시공간은 360도로 둘러볼 수 있었지만 원하는 곳을 자유자재로 돌아다니기보단 페이지를 순서대로 훑어본다는 느낌이 컸다. 짧은 영상들을 감상하는게 관전 포인트이지만 한 번 클릭하면 중간에 끊지 못하고 끝까지 봐야한다는 소소한 불편함도 있었다.

이번 전시관은 가상현실(VR)기기를 통해서라면 한층 실감 났을 것으로 보인다. LG전자는 향후에도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운 경험 제공을 위해 협력한다는 계획이다. 뉴노멀 시대 기업들의 온라인 전시관은 점점 활성화되겠지만 LG전자 3D전시관은 오프라인 전시로 관람하는 시기가 앞당겨지길 바라는 염원을 강화했다.

<이안나 기자>anna@ddaily.co.kr


네이버 뉴스스탠드에서 디지털데일리 뉴스를 만나보세요.
뉴스스탠드


  • IT언론의 새로운 대안-디지털데일리
    Copyright ⓒ 디지털데일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카드뉴스] 기업의 지속가능성 해법은 결국···
· [카드뉴스] B tv 서라운드, 거실을 영화관으로
· [이지크로]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에스크로
  • 동영상
  • 포토뉴스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접고 돌리고 당기고…스마트폰 제조사 폼팩터…
  • 삼성전자, ‘갤럭시Z폴드2’ 해외 시판…국내…
  • KT, 방역기관에 발신정보알리미 무료 제공
  • SK매직 ‘IDEA2020’ 3개 수상…식기세척…